포항, K-배터리 기획발전특구 조성 집중
포항, K-배터리 기획발전특구 조성 집중
  • 이상호
  • 승인 2023.09.18 21: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와 협업 추진단 가동
올 연말까지 기본계획 완성 예정
이차전지 기업협의체 내달 출범
이전 기업에 소득세 등 세제 혜택
포항시는 세제 혜택과 규제 완화로 수도권 기업 지방 이전을 유도하는 기회발전특구 지정에 역량을 집중한다.

기회발전특구는 지역에 기업의 대규모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세제·재정을 지원하고 규제 특례와 정주여건 개선 등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구역이다.

시는 포항 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와 영일만 산업단지 일원에 이차전지, 바이오, 디지털 산업 등 포항 미래를 이끌어갈 신산업을 중심으로 기회발전특구를 조성할 예정이다.

지난 7월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에 지정되면서 전지보국으로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면서 이차전지 산업을 중심으로 K-배터리 기회발전특구 조성에 힘을 쏟을 방침이다.

기회발전특구 선정을 위해 지방분권 강화라는 정부의 국정운영 방침에 따라 지난해부터 선제적으로 포항형 기회발전특구 추진전략을 위한 용역을 추진해 왔고 올 연말까지 기본계획을 완성할 예정이다.

특구 신청 주체인 경북도와 긴밀한 협업 체계를 구축하고 빠른 지정을 위해 산학연관의 유기적 협력체계를 유지하면서 특구 추진단도 가동하기로 했다.

시는 선도기업인 에코프로와 포스코퓨처엠 등 이차전지 소재 기업과 중소기업이 참여하는 이차전지 기업협의체를 다음달에 출범하고 핵심 기술 확보부터 제품 양산까지 기업 간 상생 협력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기회발전특구로 지정되면 세제 지원, 규제 특례, 재정 지원 등 10가지가 넘는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전한 기업에 소득·법인세, 양도세, 취득세, 재산세와 가업상속세까지 기업활동 전반의 세제 혜택이 제공된다.

이강덕 시장은 “지방은 인구감소와 수도권 쏠림으로 소멸 위기에 처해 있다. 기회발전특구를 반드시 유치해 신산업 R&D 강화, 고급인력 양성·유치, 교통인프라 및 정주 여건 개선 등 포항을 발전 가능한 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상호기자 ish@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