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 기반 ‘1947 보스톤’
실화 기반 ‘1947 보스톤’
  • 김민주
  • 승인 2023.09.27 20: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쉬리 강제규 감독 8년만의 복귀
1947년 해방정국 혼란스런 시기
마라톤 배경으로 민족 설움 그려

최장 6일의 황금 연휴가 예정된 추석이 다가왔다. 여름에 이어 추석에도 대작 3편이 동시 개봉하면서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긴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27일 한국 대작 3편이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나선다.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감독 김성식), 칸 영화제 초청작 '거미집'(감독 김지운), 최초의 국가대표 실화 '1947 보스톤'(감독 강제규)이 그 주인공이다. 가짜 퇴마사로 돌아오는 강동원, 감독으로 변신한 송강호, 1936년 베를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손기정이 된 하정우까지 쟁쟁한 배우들의 열연과 맞대결 역시 추석 삼파전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어떤 영화가 관객몰이에 성공할지 최근 개봉작 3편을 살펴본다.

 

보스톤
‘1947 보스톤’ 스틸컷

‘쉬리’로 한국형 블록버스터의 새로운 장을 연 데 이어 ‘태극기 휘날리며’를 통해 한국 영화의 패러다임을 바꾼 강제규 감독이 8년 만에 ‘1947 보스톤’으로 돌아온다.

일제 강점기인 1936년 베를린 올림픽 마라톤에서 손기정이 세계 신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딴 사실은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안다. 당시 손기정이 일장기를 가슴에 달고 뛰어야만 했던 사실도 나라 잃은 민족의 설움을 보여준 장면으로 한국인의 기억에 새겨져 있다.

그러나 해방 직후인 1947년 손기정이 자신의 뒤를 이을 유망주 서윤복의 감독이 돼 미국 보스턴 마라톤대회에 출전하고, 이곳에서 서윤복이 태극 마크를 달고 우승한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이 영화는 베를린 올림픽에서 우승한 손기정(하정우)이 월계관을 쓰고 시상대에 선 장면으로 시작한다. 그의 얼굴이 어두운 건 가슴에 태극기가 아닌 일장기를 달았기 때문이다.

해방 이후에도 그날의 울분을 삭이며 살아가던 그는 보스턴 마라톤대회에 출전할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아 달라는 제안을 받아들이고, 서윤복(임시완)의 훈련을 맡는다. 베를린 올림픽 때 동메달을 따 손기정과 함께 시상대에 올랐던 남승룡(배성우)이 조력자가 된다.

영화의 시간적 배경은 해방 정국이라고 불리는 혼란스러운 시기다. 해방 직후 38선을 경계로 북쪽엔 소련군, 남쪽엔 미군이 들어왔고, 1947년 당시 남쪽은 미군정의 통치를 받았다. 대한민국 정부는 1948년 수립된다.

손기정이 이끄는 대표팀의 보스턴 마라톤대회 출전은 처음부터 갖은 난관에 부딪힌다. 미국에서 한국은 난민국으로 분류돼 대표팀의 입국에 거액의 보증금이 필요하고, 현지 보증인까지 세워야 한다. 이 영화에선 보스턴의 사업가인 한국 교민 백남현(김상호)이 보증인으로 나선다. 이들이 보스턴에서 마주하는 난관들은 일제 강점기 손기정이 겪어야 했던 설움의 연장선에 있다. 영화는 대표팀의 설움을 차곡차곡 쌓아가며 하이라이트인 보스턴 마라톤대회를 향해 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1947 보스톤’은 역사를 기반으로 마라토너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 만큼, 남녀노소가 관람하기에 가장 적합한 영화로 평가되고 있다. 하정우, 임시완, 배성우의 호연에 강제규 감독의 담백한 연출이 어우러지며 여백의 미가 돋보인다.

김민주기자 kmj@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