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년 한풀이 LG vs 신흥 강호 kt...프로야구 최강팀은?
29년 한풀이 LG vs 신흥 강호 kt...프로야구 최강팀은?
  • 승인 2023.11.06 09: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한국시리즈 1차전
LG, 팀타율·득점 1위 자랑
kt, 선발진 탄탄·막강 불펜
2023년 한국프로야구 최강자를 가리는 한국시리즈(KS·7전 4승제)가 정규리그 1위 LG와 2위 kt의 대결로 7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잠실구장에서 막을 올린다.

‘신바람 야구’로 1990년대 명문 구단으로 군림한 LG가 오랜 암흑기를 거쳐 준우승을 차지한 2002년 이래 21년 만에 한국시리즈에 올라왔다는 그 자체만으로 이번 KS는 지대한 관심을 끈다.

1990년, 1994년에 이어 29년 만에 통산 세 번째 우승에 도전하는 LG는 올해 KS를 계기로 쌍둥이 왕조 시대의 기틀을 닦기를 기대한다.

한국시리즈 우승에 한(恨) 맺힌 LG에 맞설 kt는 4년 연속 가을 야구에 진출한 신흥 강호로 정규시즌과 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을 일군 2021년에 이어 2년 만에 KS에 복귀해 두 번째 우승을 벼른다.

시즌 내내 선두권에서 경쟁하다가 6월 27일 1위로 올라선 LG는 이후 한 번도 1위를 뺏기지 않고 투타 균형을 앞세워 가장 먼저 결승선을 끊었다.

이에 반해 kt는 주전들의 줄 부상으로 승패 차 ‘-14’로 최하위에 처졌다가 6월 이후 급반등해 무려 31승을 보태며 승패 차 ‘+17’로 정규 시즌을 마친 1차 마법을 부렸다.

이어 NC 다이노스와 대결한 플레이오프에서는 1·2차전을 연패해 벼랑 끝에 몰렸다가 3∼5차전을 내리 잡아 1996년 현대 유니콘스, 2009년 SK 와이번스(현 SSG 랜더스)에 이어 역대 5전 3승제 플레이오프 사상 세 번째 ‘역싹쓸이’라는 2차 마법을 펼치고 한국시리즈에 올랐다.

정규 시즌 팀 타율(0.279), 팀 득점(767점) 1위를 차지한 LG는 날카로운 창을 앞세우고, 올해 정규 시즌 10개 구단 최다 팀 퀄리티스타트 플러스(선발 투수 7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 38회를 자랑하는 kt는 탄탄한 선발진과 막강 불펜으로 견고한 방패를 구축했다.

광주일고 2년 선후배로 넥센 히어로즈에서 감독과 수석코치로 2013∼2016년 4년간 호흡을 맞춘 후배 염경엽 LG 감독과 선배 이강철 kt 감독의 대결도 관심을 끈다.

염 감독은 SK 단장 시절인 2018년 한국시리즈 우승 감격을 누렸지만, 감독으로서는 아직 축배를 들지 못했다.

이 감독은 염 감독보다 사령탑 지휘봉은 늦게 잡았으나 2021년 통합 우승을 일궈 먼저 헹가래를 받았다.

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