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ESPN 선정 FA 6등급…이정후는 야수 상위 12명 포함
류현진, ESPN 선정 FA 6등급…이정후는 야수 상위 12명 포함
  • 승인 2023.11.15 15: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계약선수(FA)가 된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6)이 ESPN이 선정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FA 순위에서 가장 낮은 등급인 6등급으로 분류됐다.

ESPN 제프 파산 기자는 15일(한국시간) 스토브리그를 전망하면서 FA 주요 선발 투수들을 등급화해 소개했다.

ESPN은 류현진을 6등급 선수로 소개한 뒤 “그동안 아팠다”라고 짧게 설명했다.

적지 않은 나이와 부상 이력 등으로 좋은 대우를 받진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반면, 이 매체는 포스팅시스템을 통해 MLB 진출을 노리는 외야수 이정후(25)에 관해선 높은 평가를 했다.

ESPN은 FA 야수 부문 상위 12명 중 한 명으로 이정후를 소개하면서 “이정후는 추신수 이후 가장 재능있는 한국인 야수”라며 “그의 나이는 고작 25세로 KBO리그에서 뛸 때 매년 3할 이상의 타율을 기록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이정후는 삼진을 거의 당하지 않았으며 발목 부상에도 외야 수비를 잘할 선수”라고 평가했다.

한편 이 매체는 올 시즌 KBO리그 NC 다이노스에서 맹활약한 외국인 투수 에릭 페디도 류현진과 같은 FA 선발 투수 6등급으로 분류했다.

ESPN은 “페디는 새로운 슬라이더 구종으로 한국 무대를 지배했다”라며 “다만 큰 부자가 될 순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6등급 투수엔 랜스 린, 루이스 세베리노 등이 포함됐다.

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와 일본 프로야구를 평정한 오른손 투수 야마모토 요시노부는 ‘등급 외 투수’로 소개했다.

1등급은 블레이크 스넬, 에런 놀라, 조던 몽고메리, 2등급은 에두아르도 로드리게스, 이마나가 쇼타, 소니 그레이가 이름을 올렸다.

어깨 수술을 받은 클레이턴 커쇼는 4등급에 포함됐다.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