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성필 악장 연출 ‘민속음악의 멋과 흥’ 공연
양성필 악장 연출 ‘민속음악의 멋과 흥’ 공연
  • 황인옥
  • 승인 2023.11.20 21: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립국악단 화요국악무대
21일 대구문예회관 비슬홀
악장 양성필
악장 양성필


대구시립국악단의 화요국악무대 ‘민속음악 멋과 흥’이 21일오후 7시 대구문화예술회관 비슬홀에서 펼쳐진다. 올해 마지막 화요국악무대로 양성필 대구시립국악단 악장의 연출과 해설로 열린다.

이날 공연은 민속합주 ‘신뱃노래’로 연다. 남도 가락을 바탕으로 한 흥겨운 뱃노래를 기악화한 곡으로 망망대해로 나아가는 호기로움과 거친 바다를 극복하는 역동적인 에너지를 만끽하게 한다.

이어지는 무대는 민속무용 ‘살풀이’이다. 대구광역시 무형문화재 제9호인 살풀이춤은 수건을 이용해 고를 매었다가 푸는 고풀이가 특징이다. 발동작에서는 많은 잔가락보다는 투박하면서 단순한 디딤새로 인간 감정의 희로애락을 나타내는 점을 특징으로 삼고 있다. 이번 공연에선 시립국악단 한국무용 단원 장희정의 독무로 선보인다.

또 ‘윤윤석류 아쟁산조’도 만난다. 삶의 갖가지 풍상을 자신의 음악 속에 함축한 곡은 아쟁의 현을 팽팽하게 조율하고, 매 음정마다 앞머리에 강세가 붙어 힘차고 박력 있는 산조로 평가받고 있다. 시립국악단 인턴단원 박필구의 연주로 다채로운 가락이 펼쳐진다.

그리고 민속무용 ‘승무’도 감상한다. 국가무형문화재 제27호 승무는 흔히 우리 춤의 백미로 꼽힌다. 유려하게 흐르는 춤의 조형적 선, 고고하고 단아한 정중동의 춤사위로 인간의 희열과 인욕의 세계를 그려낸 춤이다. 그리고 멋들어진 북가락은 보는 이들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하는 예의 경지를 보여주는 춤이다. 시립국악단 한국무용 수석 김순주가 가슴을 울리는 승무를 선사한다.

마지막 곡은 경기도당굿 ‘푸살’이다. 경기도 무속 고유의 장단을 바탕으로 하는 ‘푸살’은 이채로운 리듬감과 특유의 장단변화로 신선한 느낌을 준다. 15박 장단으로 시작해 10박, 5박 장단으로 바뀌면서 혼합장단의 백미를 느낄 수 있는 ‘푸살’로 시립국악단 2023년 마지막 화요국악무대를 장식한다. 입장료 전석 1천원.

황인옥기자 hio@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