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승도 거두지 못한 한국 바둑…신진서가 또 기적을 연출할까
1승도 거두지 못한 한국 바둑…신진서가 또 기적을 연출할까
  • 승인 2023.12.03 15: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마 했는데 4명의 국가대표 프로기사가 단 1승도 거두지 못하고 탈락했다.

이제 남은 선수는 부동의 랭킹 1위 신진서(23) 9단 한 명뿐이다.

한국 바둑이 국가대항전인 농심신라면배에서 최악의 부진에 빠졌다.

한국은 부산에서 열리는 제25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제7국까지 4명의 선수가 출전했으나 1승도 올리지 못하고 전부 패했다.

지난 10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 출전한 설현준 8단과 변상일 9단은 일본의 쉬자위안 9단과 중국의 셰얼하오 9단에게 패했다.

지난달 30일부터 부산에서 진행된 2라운드에서는 원성진 9단과 박정환 9단이 셰얼하오에게 무릎을 꿇었다.

이제 남은 선수는 신진서뿐이다.

신진서는 3일 열리는 셰얼하오와 일본의 위정치 8단의 제8국 승자와 4일 대결한다.

중국은 선봉장 셰얼하오가 6연승을 거둔데 힘입어 커제·딩하오·구쯔하오·자오천위 9단 등 전원이 생존했다.

일본은 위정치가 패하더라도 이야마 유타 9단이 기다리고 있다.

신진서 뒤에는 아무도 없는 한국이 가장 불리한 상황이다.

만약 신진서마저 패한다면 내년 2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최종 3라운드에 한국은 참가조차 못 하게 된다.

결국 한국 바둑계는 신진서가 기적을 일으켜 줄 것을 기대하는 신세가 됐다.

역대 농심배에서는 2005년 제6회 대회에서 이창호 9단이 막판 5연승으로 한국의 역전 우승을 견인한 ‘상하이 대첩’이 전설로 남아 있었다.

그런데 세계 최강의 프로기사로 평가받는 신진서는 이미 22∼24회 대회에서도 홀로 남아 한국의 3년 연속 우승을 견인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유행으로 대국이 온라인으로 열린 제22회 농심배에서 신진서는 ‘상하이 대첩’과 마찬가지로 막판 5연승을 거둬 역전 우승을 일궜다.

신진서는 23회 대회 때도 끝내기 4연승으로 한국을 정상으로 이끌었고 24회 대회에서는 최종 주자로 나서 중국의 구쯔하오 9단을 꺾고 한국에 우승컵을 안겼다.

신진서는 신예 시절이던 19회와 21회 농심배에서는 1승을 거두지 못하고 2연패를 당했으나 이후 3년간 무려 10연승을 질주했다.

그러나 이번 농심배에서도 신진서가 한국의 역전 우승을 견인하려면 다시 6연승을 달려야 한다.

아무리 신진서가 세계랭킹 1위라고 해도 중국과 일본의 최정상급 기사 6명을 연속 이긴다는 것은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다.

역대 농심배에서 최다 연승 기록은 1∼6회 대회 때 한국의 6년 연속 우승을 이끈 이창호 9단이 세운 14연승이다.

신진서는 올 2월 끝난 24회 농심배에서 한국의 3년 연속 우승을 달성한 뒤 “이창호 사범님이 세운 ‘말도 안 되는’ 연승 기록과 승률에 도전하는 것은 힘들 것 같다”라고 말했다.

대신 “판팅위 9단이 보유 중인 통산 다승 기록에는 도전해 보고 싶다”라고 밝혔다.

농심배에서 통산 최다승 기록은 중국의 판팅위 9단이 보유한 21승(8패)이고 2위는 이창호의 19승(3패)이다.

농심배에서 2패 뒤 10연승을 달리는 신진서가 현재의 기량을 유지한다면 머지않아 판팅위의 최다승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벼랑 끝에 몰린 한국 바둑은 신진서가 당장 ‘말도 안 되는’ 이창호의 최다 연승 기록을 깨뜨려 주기를 간절히 바라는 신세가 됐다.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