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 전문가들, 대구지역 응급의료 위기 해소 머리 맞댄다
의학 전문가들, 대구지역 응급의료 위기 해소 머리 맞댄다
  • 박용규
  • 승인 2023.12.07 2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의사회, 13일 심포지엄
응급의료체계 현황·지역 협력
지역응급의료기관 역할 등 발표
뺑뺑이 사고 후 개선 대책 마련
권역응급의료센터 1곳 추가 예정
관련 법률 개정안 표준지침 논의
대구시의사회
지난 7월 29일 대구시의사회와 대한의사협회 관계자들은 대구파티마병원을 방문해 ‘대구 응급실 뺑뺑이 10대 사망 사고’ 관련 수사를 받던 전공의를 위로 방문한 후 기자간담회를 개최해 의료계 입장을 전했다. 의협 제공
대구지역 응급의료가 맞닥뜨린 위기의 해소와 극복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의학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인다.

대구시의사회는 오는 13일 수성구 범어동 라온제나호텔에서 ‘대구시 응급의료전달체계 확립을 위한 과제와 개선 방안’을 주제로 ‘지역응급의료전달체계 확립을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응급의료의 위기는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가 발간한 ‘2022 응급의료 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인구 10만명당 응급의학전문의 수는 대구 5명, 경북 2.2명으로 집계됐다. 전문의 한 명당 담당하는 인구가 대구는 2만명, 경북은 4∼5만명가량이 된다는 것이다.

전공의 또한 비슷한 실정이다. 지난해 인구 10만명당 응급의학전공의 수는 대구 1.3명, 경북 0.4명이었다. 전년도인 2021년(대구 1.5명, 경북 0.5명) 대비 소폭 줄었다.

지역 응급의료의 위기는 올 3월 19일 발생한 ‘대구 응급실 뺑뺑이 10대 사망 사고’를 계기로 본격적으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응급의학과는 업무 강도와 사고 위험 등의 이유로 의사 지망생들 사이 비인기 과목에 속한다. 지원율이 일정 수준을 유지해도 레지던트 중도 포기율이 높아지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대구 응급실 뺑뺑이 10대 사망 사고’와 관련해 최초 환자 수용 요청을 거부했던 병원의 응급의학과 전공의가 경찰 수사를 받은 사례도 있었다.

이러한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심포지엄은 1부에서 정혜은 보건복지부 응급의료과장과 류현욱 대구응급의료지원단장, 일본 간사이 의과대학의 켄타로 카지노 박사가 발제자로 나선다. 각각 ‘지역책임형 응급의료체계 확립을 위한 정부 정책 방향’, ‘대구시 응급의료체계 현황과 지역 협력 방안’, ‘일본의 응급의료전달체계’를 의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2부에서는 총 6명이 발제에 나선다. 이중 △김흥준 대구시 보건의료정책과장은 ‘대구시 응급의료체계 확립을 위한 지방정부의 역할’ △구기영 한영한마음아동병원 병원장은 ‘야간 및 공휴일 경증환자 진료를 위한 1·2차 의료기관 역할’ △정상훈 삼일병원 수석총괄진료원장은 ‘대구응급의료체계에서 지역응급의료기관의 역할과 발전 방안’ 등에 대해 발표한다.

‘대구 응급실 뺑뺑이 10대 사망 사고’ 이후 지자체, 응급의료기관, 소방청 등이 머리를 맞대 개선 대책을 마련해 올 7월부터 시행한 결과 시행 두 달간(8∼9월) 응급환자 이송지연 사례가 최대 26% 감소하는 효과를 보였다.

대구시는 오는 2026년까지 현재 지역응급의료기관인 대구의료원을 지역응급의료센터로 격상할 계획이다. 현재 6곳인 권역·지역응급의료센터도 7곳으로 확충에 나선다.

보건 당국은 119 구급대가 응급의료기관의 수용 능력을 확인하는 절차와 수용곤란 고지의 정당한 사유 등을 규정한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개정안’과 표준지침(안)을 논의 중이다.

박용규기자 pkdrgn@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