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연말 홈파티 상품 반값 할인
홈플러스, 연말 홈파티 상품 반값 할인
  • 강나리
  • 승인 2023.12.20 2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홈플대란’ 마지막주 혜택
두마리옛날통닭 9천990원
레드킹크랩 1㎏당 6만원대
크리스마스 케이크 15%↓
홈플러스-홈플대란-마지막주혜택공개
홈플러스가 21일부터 오는 27일까지 갑각류·과일·스테이크 등 홈파티 먹거리를 최대 반값에 판매하는 슈퍼세일 ‘홈플대란’의 마지막 주차 행사를 진행한다. 홈플러스 제공
홈플러스가 본격적인 크리스마스 주간을 맞아 21일부터 오는 27일까지 갑각류·과일·스테이크 등 홈파티 먹거리를 최대 반값에 판매하는 슈퍼세일 ‘홈플대란’의 마지막 주차 혜택을 20일 공개했다.

홈플대란 마지막 행사 주차는 홈플러스 공식 모델 여진구와 함께하는 TV 광고 상품을 비롯해 다양한 먹거리 반값 혜택을 제공한다. 먼저 23~25일 대형마트에서 ‘당당 두마리옛날통닭’을 마이홈플러스 멤버십 회원 대상으로 9천990원에 내놓는다. 국내산 냉장육으로 튀긴 치킨 두 마리를 1만원이 안 되는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각종 갑각류도 반값에 선보인다. 21~25일 ‘레드킹크랩(2㎏·2.4㎏ 내외)’을 7대 카드 결제 시 50% 할인하고, 온라인에서는 21~22일 마이홈플러스 멤버십 회원 대상으로 1㎏당 6만원대 중반에 판매한다.

홈플러스는 이번 행사를 위해 ‘레드킹크랩’을 대형마트 업계 최대 물량인 6천마리 이상 확보했다. 온·오프라인 킹크랩 무료 찜 서비스를 제공하고 손잡이가 달린 용기를 함께 제공해 고객 편의를 높였다. 홈플러스 킹크랩, 대게 등 활게는 가격 경쟁력과 편의성으로 호응을 얻어 지난 1~17일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111% 늘었다.

21~27일에는 자숙 랍스터, 블랙타이거새우, 흰다리새우, 냉동새우 6종도 마이홈플러스 멤버십 회원을 대상으로 50% 할인가에 선보인다.

겨울 대표 과일 귤도 반값에 구입할 수 있다. ‘10Brix 제주 밀감(1.3㎏)’은 7대 카드 결제 시 50% 할인해 4천990원에 내놓는다. 딸기와 키위 전품목도 7대 카드 결제 시 5천원 할인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홈파티 필수 메뉴인 육류도 마이홈플러스 멤버십 회원 대상으로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농협안심한우 전폼목은 물론 ‘스테이크쇼’ 행사를 열고 미국산·호주산 스테이크를 최대 반값 할인해 판다. ‘미국산 초이스 부채살’, ‘호주청정우 안심’은 50% 할인, ‘호주청정램 냉동 프랜치랙 양갈비 스테이크’는 40% 할인, ‘미국산 초이스 토마호크’는 30% 할인한다.

크리스마스 어린이 선물을 준비하는 고객들을 위해 완구 상품권 행사도 준비했다. 대형마트에서 완구, 크리스마스 트리·소품 행사 상품을 7대 카드로 6만원 이상 결제 시 1만원 상품권을 증정한다. 행사 상품은 레고, 캐치티니핑을 포함해 변신 로봇 완구, 인기 캐릭터 완구, 보드게임, R/C카, 전자 완구 등이다.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더해줄 ‘몽블랑제 크리스마스 케이크’는 15% 할인해 1~2만원대로 구매 가능하다.

조도연 홈플러스 브랜드본부장은 “크리스마스가 있는 마지막 주차 행사는 홈파티 행사에 꼭 필요한 상품만 엄선해 준비했다”며 “홈플대란 행사에서 저렴하게 상품을 구매하시고 가족, 친구, 연인과 잊지 못할 연말 보내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나리기자 nnal2@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