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프 쿤스 작품, 더현대 대구 온다
제프 쿤스 작품, 더현대 대구 온다
  • 강나리
  • 승인 2023.12.27 21: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百, 대구서 새해 첫 전시
‘켄타우루스와 라피테스 처녀’
1월부터 3월까지 전시·판매
더현대 제프쿤스 작품 전시
내년 1월 더현대 대구에 전시되는 제프 쿤스의 ‘켄타우루스와 라피테스 처녀’.
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이 내년 ‘아트 마케팅’에 힘을 쏟는다. 소비자에게 풍성한 예술 경험을 제공하는 한편 매장에 더욱 오래 머물게 하기 위한 마케팅 전략이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백화점은 ‘더 아트풀 현대(The Artful HYUNDAI)’를 앞세워 내년 아트 마케팅에 힘을 싣는다. 전국 16개 백화점과 8개 아웃렛에 아트 스폿(spot)을 만들어 예술 작품을 전시하고 판매할 계획이다.

2024년 새해 첫 번째 전시는 더현대 대구에서 열린다. 더현대 대구 1층에서 제프 쿤스의 대표 작품 ‘게이징 볼’(Gazing Ball) 연작 ‘켄타우루스와 라피테스 처녀’(Centaur and Lapith Maiden·2013)를 선보인다. 해당 작품은 신화 속 켄타우로스와 라피스의 전투를 묘사한 높이 2.2m의 석고 조각상으로 ‘프리즈 서울 2023’에서도 소개돼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전시 기간은 내년 1월 2일부터 3월 31일까지이며 판매도 함께 이뤄진다.

현대백화점 판교점에서는 내년 1월 12일부터 2월 18일까지 미국 아티스트 아담 핸들러의 작품을 전시·판매한다. 이 전시에서는 ‘왓 메이크스 미 해피’(What Mak es Me Happy)를 주제로 오일스틱을 활용한 회화작품이 국내 최초로 공개된다.

디큐브시티에서는 내년 2월 15일까지 행복을 그리는 작가로 유명한 에바 알머슨의 회화와 조각을 전시한다.

현대백화점은 국내외 권위 있는 미술관과 박물관, 화랑과 협업도 확대한다. 이탈리아 나폴리 국립 고고학 박물관과 함께 내년 1월 13일부터 5월 6일까지 더현대 서울에서 ‘폼페이 유물전-그대, 그곳에 있었다’를 열고 120점의 유물을 소개한다.

이 외에도 내년 3월과 9월에는 판교점과 무역센터점에서 대형 아트페어를 연다. 내년 상반기 중에는 14세기 고미술부터 현대미술까지 총망라한 전시회를 열기 위해 세계 최대 규모 갤러리 ‘로빌런트 보에나’와 막바지 협상을 진행 중이다.

현대백화점 측은 예술과 패션의 경계가 모호해지고 예술을 즐기는 MZ세대가 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아트 마케팅을 강화한다고 설명했다.

양명성 현대백화점 영업전략담당 상무는 “제프 쿤스의 작품을 시작으로 전국 백화점과 아웃렛에 국내에서 만나보기 어려웠던 예술 작품들을 지속 선보일 방침”이라고 말했다.

강나리기자 nnal2@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