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비판 딛고 결국 해결사로…벼랑 끝에서 클린스만호 구한 조규성
[아시안컵] 비판 딛고 결국 해결사로…벼랑 끝에서 클린스만호 구한 조규성
  • 승인 2024.01.31 10: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슛 시도하는 조규성<YONHAP NO-0633>
30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경기. 조규성이 슛을 시도하고 있다.연합뉴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조별리그에서 부진으로 비판에 시달렸던 조규성(미트윌란)이 벼랑 끝에 몰린 클린스만호를 구해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31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 대회 16강전 전·후반전과 연장전을 1-1로 마친 후 승부차기에서 4-2로 이겨 힘겹게 8강 진출을 이뤘다.

후반 종료 직전까지만 해도 클린스만호의 패색이 짙었다.

후반 1분 압둘라 라디프에게 실점한 한국 축구대표팀은 후반 추가 시간이 시작됐는데도 만회 골을 넣지 못해 탈락 위기에 몰렸다.

10분이 주어진 추가 시간 중 8분이 넘게 흐른 시점 조규성이 본격적으로 클린스만호의 해결사로 나섰다.

오른 측면에서 넘어온 크로스가 반대편에서 페널티박스로 침투한 설영우(울산)의 머리를 맞고 문전으로 향했다.

수비와 경합을 이겨낸 조규성은 껑충 뛰어올라 재차 헤딩 슛을 시도했고, 조규성의 머리를 거친 공은 아무도 없는 골문으로 떨어졌다.

절체절명의 순간 한국 축구를 구해낸 ‘한방’이었다.

조규성의 천금 같은 득점 덕에 클린스만호는 다시 한번 원점에서 승부를 가려볼 기회를 받았고, 결국 승부차기에서 사우디를 제압하고 8강으로 올라섰다.

이날 조규성은 후반 19분 이재성(마인츠)과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았다.

클린스만호 최전방 경쟁에서 승리한 조규성은 조별리그 3경기 모두 선발 공격수로 출격했으나 저조한 경기력 탓에 팬들의 거센 비판을 받았다.

3경기 모두 주도권을 쥐고 공세를 펴는 양상이 이어졌지만, 조규성이 번번이 쉬운 득점 기회를 놓치면서 클린스만호는 한 수 아래로 본 팀들을 상대로 예상치 못한 고전을 겪었다.

요르단과 E조 2차전을 2-2로 비긴 클린스만호는 말레이시아와 3차전에서도 3-3으로 비기면서 64년 만의 우승을 과연 이룰 수 있을지 팬들의 의구심은 갈수록 커졌다.

공교롭게도 이번 대회 기간 조규성이 과거 녹화한 TV 예능 프로그램 분량이 방영되면서 ‘예능 말고 축구에 집중하라’는 비난 여론까지 등장해 조규성을 괴롭혔다.

조규성은 이번 대회 네 번째 경기에서 ‘실력’으로 자신의 진가를 입증했다.

전매특허인 타점 높은 헤딩으로 기어코 골망을 흔들며 뚝심 있게 자신을 기용한 클린스만 감독의 믿음에 보답했다.

이는 조규성이 35번째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에서 기록한 9번째 골이다.

조규성은 대회 8강행을 두고 한국과 사우디가 다툰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과 인연이 깊다.

조규성이 일약 스타로 올라선 이유가 바로 이 경기장에서 보여준 활약이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가나와 2차전이 이곳에서 열렸다.

파울루 벤투 전 감독 체제로 월드컵에 도전한 대표팀은 이 경기에서 2-3으로 석패했으나 조규성이 헤딩으로 2골을 폭발하며 한국 축구 팬들에게 위안을 줬다.

당시 조규성이 2골을 안기면서 1승 1무 1패로 전적이 같던 우루과이를 제치고 벤투호가 포르투갈에 이어 조 2위로 16강에 오를 수 있었다.

정작 조규성은 ‘약속의 땅’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16강전을 치른다는 사실을 경기장에 도착해서야 알았다.

조규성은 경기 뒤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경기장에 왔는데, 많이 본 경기장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황)희찬(울버햄프턴)이 형한테 물어봤다. 가나전 경기장이라고 하더라. 듣자마자 ‘됐다’는 생각에 혼자 웃었다”고 후일담을 전했다.

이날 선발 명단에서 제외돼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봤던 조규성은 “어떤 상황에서든 들어간다고 생각하고 준비했다”며 골을 넣은 순간엔 “여태까지 (득점하지 못한) 아쉬움이 컸다. 이제야 한 골이 들어갔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돌이켰다.

8강전 상대인 호주를 상대로는 “(선수들의) 키가 엄청나게 크던데, 열심히 부딪혀보겠다”며 의욕을 다졌다.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만 필드골로 3골을 넣은 조규성은 사실 이날 네 번째 필드골도 넣을 수 있었다.

연장 후반 3분 역습 상황에서 아흐마드 알카사르 골키퍼가 골문을 비운 순간 조규성이 슈팅 기회를 잡았으나 옆으로 내주는 아쉬운 판단을 내려 득점이 무산됐다.

이때의 아쉬움을 뒤로 한 조규성은 승부차기 3번째 키커로 나서 침착하게 골망을 흔들며 마지막 순간에도 승리에 일조했다.

조규성은 경기를 마치고 중계방송사와 인터뷰에서 “더 많은 기회가 있었는데 그걸 다 넣지 못해서 아쉬운 마음이 더 큰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서 (이)강인이가 크로스를 올려줬을 때 ‘이제 됐다’ 했지만 아쉽게 골대를 맞아 ‘다음에 하나 더 오겠지’ 생각했다”며 “(설)영우가 (내게) 주는 순간 ‘이제 골이다’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