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강현국 시인의 디카시 읽기' 코너 신설
[알립니다] '강현국 시인의 디카시 읽기' 코너 신설
  • 대구신문
  • 승인 2024.02.01 22: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주 금요일 본지 22면
강현국 시인
강현국 시인

대구신문은 올해 '2024 대구신문 신춘 디카시 공모대전'을 개최했습니다.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까지 높은 관심으로 700여 디카시 애호가가 2천여 편의 작품을 응모할 만큼 큰 호응을 받았습니다.

이러한 열기는 디카시가 스마트폰이 몸의 일부가 된 '포노사피엔스' 시대에 최적화 된 문학형식임을 확인시켜주기에 충분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디카시는 특정 작가의 전유물이 아닌 소비자(독자)가 생산자(작가)를 겸할 수 있는 양방향성의 생활문화 양식이기도 해서 그외연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본지는 매주 금요일 22면 '강현국 시인의 디카시 읽기'라는 코너를 통해 독자 여러분들을 디카시의 세계로 초대합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