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사퇴 의사 없다'는 클린스만…거취 질의에 "한국 돌아간다"
[아시안컵] '사퇴 의사 없다'는 클린스만…거취 질의에 "한국 돌아간다"
  • 승인 2024.02.07 10: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4년 만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우승 도전에 실패한 한국 축구대표팀의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은 사퇴 의사가 없다고 딱 잘라 말했다.

클린스만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AFC 카타르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요르단에 0-2로 완패해 탈락했다.

손흥민(토트넘),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김민재(뮌헨) 등 유럽 빅리거들이 공수에 포진해 역대 최강 전력이라는 평가까지 받아 기대감이 어느 때보다 높았으나 우승은 불발됐다.

한국은 ‘아시아 최강’을 자처하면서도 1956년 제1회 대회와 1960년 제2회 대회에서 2연패를 이룬 뒤로는 한 번도 아시안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지 못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해임에 대한 이야기가 나올 텐데 계속 감독직을 수행할 것이냐’는 질의에 “난 어떤 조치도 생각하고 있는 게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팀과 한국으로 돌아가 이번 대회를 분석하고, 대한축구협회와 어떤 게 좋았고, 좋지 않았는지를 논의해보려 한다”며 사퇴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다음 목표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을 제시했다. 그는 “2년 반 동안 북중미 월드컵을 목표로 팀이 더 발전해야 한다. 매우 어려운 예선도 치러야 한다”며 “우리 앞에 쌓인 과제가 많다”고 말했다.

대회 결과에 책임질 의사가 있냐는 물음에는 “감독으로서 이렇게 원했던 목표를 이루지 못하면 당연히 책임을 져야 한다”고 답했다.

클린스만 감독이 언급한 ‘책임지는 행위’는 사퇴가 아닌 ‘분석과 발전’이었다. 클린스만 감독은 “목표를 이루지 못했기 때문에 더 많이 분석할 필요가 있다. 대회의 모든 경기를 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요르단전 완패에 아쉬운 마음이 크다는 클린스만 감독은 경기 직후 미소를 지으며 상대와 악수한 상황에 대해서는 “더 좋은 경기력으로 이긴 팀을 축하해주는 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한테는 당연한 일이다. 만약 웃으면서 축하하지 말아야 한다는 뜻이라면 우리는 서로 접근법이 다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클린스만 감독은 이날 패배에 자신도 실망스럽고 화가 많이 난다면서도 한국을 꺾은 요르단을 칭찬했다.

요르단이 한국보다 좋은 경기를 펼쳤다고 거듭 강조한 그는 “상당히 화가 많이 났고, 안타까웠지만 상대를 축하해주고 존중해줘야 할 때는 그런 태도와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이번 대회를 통해 아시아 축구의 실력이 평준화됐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며“ 특히 동아시아 팀들이 중동에서 얼마나 어려움을 겪는지 배웠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일본도 일찍 귀국했고, 우리도 오늘의 안타까운 결과로 귀국하게 됐다”며 “우리 경기를 포함해 박진감, 긴장감 넘치는 경기들이 많았다”고 평가했다.

이번 대회 들어 ‘전술이 없다’, ‘선수 개인 기량에만 의존한다’ 등 지도력을 둘러싼 비판을 받은 클린스만 감독은 개막 전까지는 재택근무, 잦은 외유 등 태도 문제로 팬들의 질타를 받았다.

기자회견을 마치고 당장 행선지가 한국인지, 자택이 있는 미국인지 묻는 취재진에게 클린스만 감독은 “한국으로 간다”고 답했다.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