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해줘!'만 외치다 끝난 우승 도전…계획 없는 클린스만호
[아시안컵] '해줘!'만 외치다 끝난 우승 도전…계획 없는 클린스만호
  • 승인 2024.02.07 10: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젠가부터 팬들 사이에서 돌기 시작한 ‘해줘 축구’라는 비아냥은 결국 클린스만호를 완벽하게 설명해주는 수식어가 되고 말았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의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0-2로 져 탈락했다.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한국이 탈락한 것 자체가 아주 이상한 일은 아니다.

한국은 1960년 제2회 대회 이후 64년 동안이나 아시안컵 트로피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1990년대부터 지금까지 한국이 아시안컵 결승에 오른 건 2015년 호주 대회, 단 한 번뿐이다.

다만, 클린스만호가 이번 대회에서 보여준 경기 내용을 보면, 우승을 이루겠다던 클린스만 감독의 말이 그저 ‘허언’에 불과했던 게 아닌지 의심하게 된다.

클린스만 감독은 지난해 3월 A매치 기간부터 대표팀을 이끌어왔는데, 이때부터 ‘어떤 축구를 하려고 하는지 모르겠다’는 지적이 끊이질 않았다.

비판은 클린스만호가 웨일스(0-0), 사우디아라비아(1-0)를 상대로 치른 9월 원정 평가전부터 무패 행진을 달리면서 조금씩 사그라들었다.

클린스만호는 싱가포르(5-0), 중국(3-0), 베트남(6-0) 등 아시아권의 한 수 아래 팀들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평가전 등에서 잇따라 대승을 거둬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그러나 문제점은 그대로 남아있었고, 이는 이번 아시안컵에서 여실히 드러나고 말았다.

클린스만호는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울버햄프턴),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등 초호화 공격진을 보유하고도 좀처럼 시원한 골 장면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90분 이내에 승부를 낸 유일한 경기인 바레인과의 조별리그 1차전(3-1 승리)을 제외하면, 4경기에서 8골을 넣었다.

그중 3골은 페널티킥 골, 2골은 프리킥 골, 1골은 상대 자책골이다.

2골만 필드골로, 이중 말레이시아와 3차전 정우영(슈투트가르트)의 선제골은 세트피스 상황에서 이강인의 코너킥을 그대로 머리로 받아 넣은 것이었다.

선수들끼리 공을 주고받다가 넣은 건 사우디아라비아와 16강전에서 조규성(미트윌란)이 넣은 헤더 동점골이 유일했다.

손흥민(12골)과 황희찬(10골)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올 시즌 도합 22골을 넣은 최고 수준의 골잡이들이다. 이들을 데리고 이 정도 득점밖에 올리지 못한 게 클린스만 감독이다.

공격 전개 과정에서 선수들은 약속된 움직임을 거의 보여주지 못했다.

특히, 손흥민과 이강인 모두 ‘프리롤’에 가까운 역할을 수행하며 따로 움직이다시피 했다.

보다 ‘기능적인 역할’에 집중하며 자리를 지킨 이재성(마인츠)과 황인범(즈베즈다)이 없었다면, 클린스만호는 더 일찍 무너졌을 수도 있다.

수비 조직력은 처참한 수준이었다. 6경기에서 10골이나 내줬다.

한국은 준우승한 2015년 호주 대회와 8강까지 간 2019년 아랍에미리트(UAE) 대회를 합쳐 모두 4골을 내줬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그 두 배를 넘는 실점을 기록했다.

수비의 핵심인 김민재(뮌헨)가 전열에서 이탈하자마자 요르단에 일방적인 패배를 당한 점은 특히 뼈아프다.

결국 클린스만 감독이 ‘월드클래스 선수들’에게 의지하는 것 말고는 대체 사령탑으로서 어떤 준비를 했느냐는 비판이 나올 수밖에 없다.

클린스만호 축구를 ‘해줘 축구’라며 비아냥거렸던 일부 팬들의 시각이 결국 옳았다고 평가해도 클린스만 감독과 대한축구협회로선 할 말이 없는 상황이 돼버렸다.

한국이 요르단을 이번 대회에서 상대한 게 조별리그 2차전에 이어 준결승전이 두 번째인데 패했다는 점도 충격적이다.

요르단과 조별리그 대결에서 한국은 역전당했다가 막판에 겨우 상대 자책골로 2-2 무승부를 만들었다.

무사 알타마리, 야잔 알나이마트, 마흐무드 알마르디 등 조별리그 때와 거의 같은 공격 전열로 준결승전에 나섰는데, 클린스만호는 일방적으로 밀렸다.

과연 상대 분석을 제대로 하기는 했는지 의아한 경기 내용과 결과다.

박찬하 축구 해설위원은 “요르단은 클린스만호와 첫 경기에서 분명히 자신감을 얻었고, 똑같은 실수를 안 한다면 분명히 이길 수 있다고 자신한 것 같다”면서 “반대로 우리는 첫 경기에서 비긴 경험이 있고 이번에는 김민재가 없다는 핸디캡까지 있는데도 아무런 대책이 없었다고밖에는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클린스만 감독에 대한 비판과 별개로, 태극전사들은 과연 ‘원팀’으로 대회에 임했는지 의심스러운 지점도 있다.

클린스만호가 지난해 11월 중국과의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원정 경기를 마친 뒤 손흥민, 김민재, 황희찬, 이강인 등 유럽파 선수들이 한국에 일찍 돌아가기 위해 사비로 전세기를 임대해 귀국한 바 있다.

원정 일정이 아직 끝나지 않았는데, ‘개인행동’을 한 셈이다. 이를 두고 국내파 선수들이 상대적 박탈감을 느꼈건 그렇지 않았건, 예전이라면 상상하기 어려웠던 일인 건 분명하다.

이번 대회 기간 토너먼트 경기를 준비하면서는 훈련장에서 한 해외파 공격수가 자신에게 강하게 몸싸움을 걸어오는 국내파 수비수에게 불만을 품고 공을 강하게 차며 화풀이하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