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개미투자자 “이차전지 대신 삼성전자”
8월 개미투자자 “이차전지 대신 삼성전자”
  • 강나리
  • 승인 2023.08.08 2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 순매수 1위 종목 등극
이차전지 상승세 한풀 꺾이자
반도체 종목으로 수급 이동
8월 들어 국내 증시에서 개인 투자자들이 이차전지 매수 규모를 줄이고 삼성전자를 대폭 사들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들어 지난 7일까지 개인이 삼성전자를 3천490억원어치 순매수한 것으로 집계됐다. 삼성전자는 이달 들어 현재까지 개인 순매수 1위 종목에 올라 있다.

앞서 지난달까지만 해도 개인은 이차전지주를 집중적으로 사들이면서 삼성전자를 5천490억원어치 순매도했으나, 이달 들어 현재까지 순매수로 전환했다.

전문가들은 과열·고평가 논란이 나왔던 이차전지 종목 쏠림현상이 완화하면서 삼성전자 등 반도체 종목으로 수급이 이동한 것으로 분석했다. 김지산 키움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이차전지 종목의 상승세가 한풀 꺾인 상황에서 반도체 업황이 D램을 중심으로 회복 국면에 진입하자 삼성전자가 대안주로 부각된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개인은 이달 들어 이차전지 종목 매수 규모를 줄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개인은 포스코홀딩스를 4조5천230억원어치 순매수했지만, 이달 들어 현재까지 3천20억원어치 순매수하는 데 그쳤다.

이차전지 종목 주가 역시 주춤하는 모습이다. 이달 들어 포스코홀딩스 주가는 지난달 말 64만2천원에서 이달 56만1천원으로 12% 하락했다. LG화학과 LG에너지솔루션 주가도 각각 5%, 8% 내렸다. 이차전지 열풍을 이끌며 ‘황제주’로 등극했던 에코프로와 에코프로비엠 주가도 이달 들어 각각 11%, 18% 하락했다.

이차전지주 시가총액도 줄어들었다. 포스코홀딩스 시가총액은 이달 들어 6조8천억원 줄어들었으며, 에코프로와 에코프로비엠도 각각 3조7천억원, 7조7천억원 감소했다.

강나리기자 nnal2@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