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학생 학업 성취도 OECD ‘최상위권’
한국 학생 학업 성취도 OECD ‘최상위권’
  • 남승현
  • 승인 2023.12.05 21: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ECD, 세계 81개국 조사
수학 527점·읽기 515점 등
전 영역 평균보다 높은 점수
코로나 원격 수업 여파 적어
한국 학생(만 15세)들의 수학, 읽기, 과학 성취도가 전 세계 81개국을 대상으로 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조사에서 최상위권 수준으로 나타났다.

전반적으로 성취도가 하락한 가운데 한국은 성취 수준이 유지되고 순위가 상승해 코로나19로 인한 원격 수업 여파가 다른 국가보다 적었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수학의 경우 상위권은 물론 하위권 비율도 늘어나는 등 상·하위 격차가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5일 이런 내용의 ‘국제 학업성취도 평가(PISA) 2022’ 결과를 발표했다

PISA는 중3∼고1인 만 15세 학생의 수학, 읽기, 과학 소양의 성취도와 추이를 국제적으로 비교하기 위해 2000년부터 3년 주기로 시행되는 조사다.

이번 조사는 애초 2021년 시행됐어야 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1년 연기됐다. OECD 회원국 37개국을 포함해 총 81개국이 참여했는데, 한국에서는 186개교에서 6천931명이 조사 대상이었다.

한국 학생들의 평균 점수는 수학 527점, 읽기 515점, 과학 528점으로, 모든 영역에서 OECD 평균보다 높은 점수를 기록했다.

평균 점수로 매긴 순위는 전체 조사 대상국 기준으로 수학은 3∼7위, 읽기 2∼12위, 과학 2∼9위로 모두 최상위권이다. PISA는 표본 오차를 고려해 순위를 범위로 매긴다.

OECD로 비교 대상을 좁혀보면, 수학은 1∼2위, 읽기 1∼7위, 과학 2∼5위다.

직전 조사 때인 PISA 2018과 비교해볼 경우 수학과 읽기의 평균 점수는 각 1점, 과학은 9점 상승했다.

순위는 직전 조사(2018년) 조사 대상국(79개국) 중 수학 5∼9위, 읽기 6∼11위, 과학 6∼10위로, 최고 순위 기준으로 2∼4계단 상승했다.

OECD 기준으로도 수학 1∼4위, 읽기 2∼7위, 과학 3∼5위에서 올랐다.

반면 OECD 평균 점수는 수학이 489점에서 472점으로, 읽기가 487점에서 476점으로 떨어졌다. 과학은 489점에서 4점 하락한 485점이다. 남승현기자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