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빛현우' 선방쇼에 만치니 '조기퇴근'…8강행 일등공신
[아시안컵] '빛현우' 선방쇼에 만치니 '조기퇴근'…8강행 일등공신
  • 승인 2024.01.31 10: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우의 선방쇼<YONHAP NO-0901>
30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경기. 한국 조현우가 사우디의 슛을 막아내며 주먹을 불끈 쥐어 보이고 있다.연합뉴스


‘거미손’ 조현우(울산)의 빛나는 승부차기 선방쇼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의 아시안컵 8강 진출을 완성했다.

조현우는 31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16강전에서 120분 연장혈투 끝에 1-1로 비긴 뒤 이어진 승부차기에서 상대 키커 2명의 슈팅을 막아내며 한국의 8강 진출을 이끌었다.

이날 한국은 후반 시작 직후 사우디의 압둘라 라디프에게 선제골을 내주고 끌려갔으나 후반 추가시간 조규성(미트윌란)의 국적인 헤더 동점골이 터지며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연장전에서도 양 팀은 무득점에 그쳤고, 결국 경기는 승부차기까지 이어졌다.

사우디의 선축으로 시작된 승부차기에서 양 팀의 1, 2번째 키커가 나란히 골망을 흔들어 2-2가 됐다.

사우디의 세 번째 키커인 사미 알나즈이가 왼쪽 골대 구석으로 찼고, 방향을 읽은 조현우가 옆으로 쓰러지며 무릎으로 선방해냈다.

조현우의 가장 강력한 무기인 선방 능력이 빛을 발하는 순간이었다.

한국의 세 번째 키커로 나선 조규성이 깔끔하게 성공해 3-2가 된 상황에서, 조현우가 다시 한번 골라인에 섰다.

사우디의 네 번째 키커로 나선 압두르라흐만 가리브가 골대 구석을 향해 낮게 찼으나, 이번에도 방향을 읽은 조현우가 다이빙해 공을 막아냈다.

조현우의 빛나는 두 차례 연속 선방 쇼를 선보이자 사우디의 로베르토 만치니 감독은 이미 패배를 직감한 듯 승패가 확정되지 않았음에도 경기장을 떠나 버렸다.

만치니 감독의 ‘조기 퇴근’ 직후 한국은 네 번째 키커로 나선 황희찬(울버햄프턴)이 득점에 성공하며 승부차기 4-2 승리를 완성하고 8강행을 확정다.

태극전사들은 두 차례 연속 선방으로 한국을 8강으로 이끈 ‘빛현우’ 조현우를 얼싸안으며 짜릿한 승리의 기쁨 나눴다.

조현우는 경기가 끝난 뒤 취재진과 만나 “승부차기에서 막을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있었다”며 “좋은 결과로 이겨 기분이 좋다”고 활짝 웃었다.

그는 “승부차기를 많이 연습했고, 골키퍼 코치님께서 ‘너의 판단이 다 옳다’고 믿음을 주셨다”며 “잘 판단해서 세이브가 나왔다”고 승부차기 선방쇼의 비결을 밝혔다.

조현우는 지난 조별리그 2경기에서 요르단과 말레이시아에 5골을 내준 것에 대해서는 “골키퍼는 경기에 나간다면 당연히 골을 먹어서는 안 된다”면서도 “개인적으로나 팀으로도 지난 건 별로 개의치 않는다”고 의연한 모습을 유지했다.

사실 조현우는 한국 대표팀의 주전 골키퍼가 아니었다.

전임 파울루 벤투 감독 시절부터 대표팀의 주전 골키퍼 장갑은 늘 김승규(알샤바브)가 꼈고, 조현우는 ‘2번 골키퍼’로 출격을 대기하는 신세였다.

K리그 시즌 베스트11 골키퍼에 7년 연속 선정된 조현우는 국내 최고의 골키퍼로 꼽힌다.

조현우의 선방 능력은 일품이지만, 빌드업을 중시하는 현대 축구에서 발밑이 더 좋은 김승규가 중용됐다.

그러나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1차전 바레인전 이후 팀 훈련 과정에서 김승규가 오른쪽 전방십자인대가 파열되는 부상으로 대표팀에서 중도 하차했고, ‘세컨드 골리’ 조현우는 조별리그 2차전 요르단전부터 골문을 지키기 시작했다.

비록 요르단과 말레이시아를 상대로 한 조별리그 2경기에서 5실점을 내주긴 했지만, 결국 토너먼트에서는 2018 러시아 월드컵 당시 주전 골키퍼로 활약했던 큰 경험을 바탕으로 한 ‘눈부신 선방 쇼’로 팀을 구해내며 수호신이 됐다.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