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스만호, 아시안컵 4강 진출…호주에 2-1 연장승
클린스만호, 아시안컵 4강 진출…호주에 2-1 연장승
  • 승인 2024.02.03 03: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을 열광시킨 손흥민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 한국과 호주의 경기. 손흥민이 연장 전반 프리킥으로 역전골을 성공시킨 뒤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클린스만호가 호주를 상대로 연장 접전 끝에 9년 전 패배를 설욕하고 아시안컵 준결승에 진출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에서 호주에 2-1로 승리했다.

전반전 실점하고 끌려가던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토트넘)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황희찬(울버햄프턴)이 성공시켜 1-1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고, 연장 전반 14분 손흥민이 직접 프리킥으로 역전 결승골을 꽂아 극적으로 4강행 티켓을 따냈다.

한국은 요르단과 조별리그 2차전부터 4경기 연속으로 후반전 추가시간에 득점하며 ‘좀비’를 방불케 할 정도로 끈질긴 축구를 펼쳐 보이고 있다.

조별리그 3차전 말레이시아전에서 나온 추가시간 골을 제외하면 3골이 동점골이다.

한국은 앞서 열린 경기에서 타지키스탄을 1-0으로 물리친 요르단과 7일 오전 0시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결승 진출을 다툰다.

한국과 요르단은 조별리그 E조에서 경쟁했다. 양 팀은 2차전에서 맞붙어 2-2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한국은 2015년 호주 대회 결승에서 호주에 연장 접전 끝에 당한 1-2 패배를 시원하게 되갚았다.

아시안컵에서 한국이 준결승에 진출한 것은 호주 대회 이후 9년 만이다. 한국은 2019년 아랍에미리트(UAE) 대회에서는 8강까지 올랐다.

한국은 호주와 역대 전적에서 9승 11무 9패로 균형을 맞췄다.

9년 전 결승전에서 1-1 동점골을 넣고도 결국 팀이 패배해 눈물을 흘렸던 손흥민이 이번 대회 5경기 연속 선발 출전하며 승리의 선봉에 섰다.

스트라이커 조규성(미트윌란) 아래에 포진한 섀도 스트라이커 역할을 맡았다.

황희찬이 대회 처음으로 선발 출전해 왼쪽 공격수로 나섰고,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오른쪽 공격을 맡았다.

황인범(즈베즈다)과 박용우(알아인)가 중원에 포진했다.

포백 수비라인은 왼쪽부터 설영우, 김영권(이상 울산), 김민재, 김태환(전북)이 구성했고, 조현우(울산)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한국은 체력의 열세 속에서 호주를 상대했다.

한국이 사우디아라비아와 16강전에서 연장전까지 120분 동안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승부차기 끝에 8강에 오른 반면에 호주는 한국보다 이틀 먼저 16강전을 치렀고, 경기를 90분 안에 끝냈다.

이날 한국은 전반전 공 점유율에서 70대 30으로 앞섰으나 상대 위험지역을 공략하기에는 선수들의 움직임이 예리하지 못했다.

전반전 호주가 슈팅 6개를 기록하는 동안 한국은 1개도 시도하지 못했다.

한국은 후반 4분에야 이강인이 첫 슈팅을 기록했다.

시간이 갈수록 밀리던 한국은 결국 전반 42분 실점하고 말았다.

호주는 너새니얼 앳킨슨이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구드윈이 발리슛으로 마무리해 득점했다.

앞서 한국 위험지역 근방에서 패스 실수로 공을 호주에게 헌납한 황인범의 플레이가 아쉬웠다.

한국은 후반 8분 연이은 추가 실점 위기를 조현우의 선방으로 모면했다.

마틴 보일의 문전 헤더와 오른발 슈팅을 조현우가 모두 막아냈다.

이어진 미치 듀크의 리바운드 발리슛은 다행히 골대 위로 벗어났다.

클린스만 감독은 후반 25분 조규성을 불러들이고 이재성(마인츠)을 투입하며 변화를 모색했다.

손흥민이 왼쪽으로 빠지고 황희찬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다.

후반 32분에는 황인범이 빠지고 홍현석(헨트)이, 후반 40분에는 김태환이 빠지고 양현준(셀틱)이 투입됐다.

이후에도 좀처럼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하지 못하던 한국은 손흥민이 해결사로 나서면서 돌파구를 찾았다.

후반 49분 손흥민이 골대 왼쪽으로 돌파하다가 루이스 밀러로부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황희찬이 후반 51분 골대 왼쪽으로 슈팅해 승부를 연장전으로 끌고 갔다.

기세를 올린 한국은 연장 전반 13분 황희찬이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프리킥을 얻어내 역전 기회를 잡았다.

이날 볼 터치 실수를 자주 범하는 등 몸이 좋지 않아 보였던 손흥민은 모처럼 찾아온 세트피스 득점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오른발 감아차기 직접 슈팅을 골대 왼쪽에 꽂아 넣었다.

한국은 연장 전반 추가시간 에이든 오닐이 황희찬에게 거친 태클을 해 비디오판독(VAR) 끝에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하면서 수적 우위를 점했다.

경기를 지배하기 시작한 한국은 잇따라 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골로 마무리 짓지는 못했다.

연장 후반 7분 손흥민의 오른발 슈팅은 골대 왼쪽으로 빗나갔고, 후반 10분 양현준의 크로스는 오현규(셀틱)의 발에 걸리지 않았다.

이날 김민재가 후반 46분 대회 두 번째 옐로카드를 받아 요르단전에 출전할 수 없게 됐다.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