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우승 후보' 일본, 이란에 1-2 역전패…8강서 탈락
[아시안컵] '우승 후보' 일본, 이란에 1-2 역전패…8강서 탈락
  • 승인 2024.02.04 14: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우승 후보로 꼽히던 일본이 ‘중동의 맹주’ 이란에 패해 8강에서 탈락했다.

이란은 3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에서 일본을 2-1로 물리치고 4강에 진출했다.

‘난적’ 일본을 제압한 이란은 이제 개최국이자 디펜딩 챔피언 카타르와 우즈베키스탄 가운데 승자와 결승행을 두고 다툰다.

이란의 마지막 우승은 1976년 대회로, 이번 대회에서 아시아 정상에 서면 48년 만의 우승을 이룬다.

이는 이란이 일본을 상대로 2005년 3월 이후 무려 19년 만에 거둔 뜻깊은 승리이기도 하다.

반면 아시안컵 최다 우승팀 일본(4회)은 이번 대회에서 5번째 트로피를 노렸으나 4강에도 들지 못하고 발길을 돌렸다.

이로써 이번 아시안컵에서도 팬들의 기대를 모은 ‘최정예 한일전’은 볼 수 없게 됐다.

두 팀이 유럽파 핵심 자원까지 모두 포함해 전력으로 맞붙은 것은 지난 2011년 한국이 0-3으로 패한 ‘삿포로 참사’가 마지막이다.

주축 미드필더 이토 준야가 성범죄 혐의로 고소당해 하차하는 악재를 맞은 일본은 그라운드에서도 가라앉은 팀 분위기를 반전하지 못하고 짐을 쌌다.

일본과 이란은 AFC 소속 팀 중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이 가장 높다. 일본이 17위, 이란이 21위다. 우리나라는 23위로, 두 나라에 이어 세 번째다.

전반까지만 해도 선제골을 터뜨리는 등 주도권을 쥐고 상대를 몰아붙인 쪽은 이란이 아니라 일본이었다.

전반 28분 하프라인 부근에서 우에다 아야세와 2 대 1 패스로 단숨에 페널티박스로 전진한 모리타 히데마사는 순간적으로 이란 수비진을 모두 따돌리고 문전에서 오른발 슈팅을 찼다.

살짝 빗맞은 탓에 슈팅에 힘이 강하게 실리지 않았으나 알리레자 베이란반드 골키퍼의 발에 맞고 굴절돼 골망을 흔들었다.

이란은 전반까지만 해도 시리아와 16강전에서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해 이날 뛰지 못한 주포 메디 타레미의 공백을 절감했다.

45분간 일본(4개)보다 많은 7개 슈팅을 찼으나 이 가운데 유효슈팅은 1개뿐이었다.

그러나 후반 시작과 함께 이란은 경기 흐름을 완전히 뒤집는 데 성공했다.

최후방에서 불안한 공 처리로 조별리그부터 비판이 쏟아진 골키퍼 스즈키 자이온이 패스 실수로 실점 빌미를 줬다.

후반 10분 사르다르 아즈문이 페널티박스로 찔러준 침투 패스를 모하마드 모헤비가 골대 반대편 하단 구석을 찌르는 슈팅으로 연결해 1-1을 만들었다.

어시스트를 기록한 아즈문은 8분 후에는 후방에서 넘어온 롱패스를 받아내더니 페널티지역에서 수비 2명을 제치고 직접 골망까지 흔들었다. 그러나 간발의 차로 오프사이드가 선언, 득점이 무효가 돼 땅을 쳤다.

아즈문의 활약 속 주도권을 빼앗기자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은 후반 22분 구보 다케후사를 주력이 강점인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잉글랜드) 소속 윙어 미토마 가오루와 교체하는 승부수를 뒀다.

그러나 간간이 미토마의 직선적 돌파가 나온 왼 측면을 빼고는 시원한 공격 전개가 이뤄지지 않고, 이란도 이렇다 할 기회를 잡지 못하면서 소강상태가 나타났다.

두 팀의 희비는 경기 종료 직전에 갈렸다.

후반 추가 시간 문전 혼전 상황에서 호세인 카나니가 이타쿠라 고의 반칙과 함께 페널티킥을 끌어냈다.

키커로 나선 알리레자 자한바흐시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스즈키가 지키던 골문을 열어젖히며 짜릿한 역전극을 완성했다.

경기 막판까지 교체 카드를 하나도 쓰지 않던 아미르 갈레노이 감독은 역전을 이룬 후 종료 직전에야 3명을 바꾸는 이색적인 용병술을 선보였다.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