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자 외출하면 '삐~' 경보음 울리는 앱
자가격리자 외출하면 '삐~' 경보음 울리는 앱
  • 강나리
  • 승인 2020.03.04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지역 7일 우선 배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인 환자가 수칙을 어기고 외출을 하는 등 일대일 관리에 어려움이 있다는 지적이 일자 정부가 GPS를 활용해 자가격리자를 관리하는 애플리케이션(앱)을 개발했다.

해당 앱은 자가격리자가 속출하고 있는 대구·경북지역에 7일부터 우선 배포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자가격리를 좀 더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종현 행정안전부 안전소통담당관은 “자가격리자 수가 많이 늘어 효율적인 관리 방법을 모색해왔다”며 “자가격리 앱을 개발했고, 당초 3월 9일 적용하려 했지만 당겨서 7일부터 대구·경북을 위주로 먼저 실행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박 담당관은 “주요 기능은 GPS 기능을 활용해 자가격리자가 위치를 이탈했을 경우에는 경보음이 울리도록 하는 기능”이라고 덧붙였다.

강나리기자 nnal2@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