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류현진·김광현, 25일 같이 웃을까
MLB 류현진·김광현, 25일 같이 웃을까
  • 승인 2020.09.21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즌 마지막 동반 선발 가능성
류-양키스, 김-밀워키와 격돌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과 ‘KK’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올 정규시즌 마지막 동반 선발승에 도전한다.

두 선수는 지난 20일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나란히 선발 등판했지만,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류현진은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원정 경기에서 6이닝 2자책점으로 호투하고도 타선의 침묵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김광현도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원정 경기에서 5⅓이닝 4자책점을 허용하며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다.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김광현이 마운드에서 내려간 7회에 폭발하며 경기를 뒤집어 아쉬움을 남겼다.

두 선수는 올 시즌 새로운 환경에서 맹활약하고 있다. 류현진은 새로 이적한 토론토의 에이스로, 김광현은 내셔널리그 신인왕 후보로 꼽힌다. 그러나 유독 동반 승리는 챙기지 못했다.

류현진과 김광현은 지난달 18일 메이저리그에서 처음으로 같은 날 선발 등판했다.

당시 류현진은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6이닝 동안 1자책점으로 활약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반면 김광현은 시카고 컵스전에서 3⅔이닝 동안 1실점 한 뒤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김광현은 해당 경기가 선발 데뷔전이었는데, 보직 변경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많은 투구 수를 기록하지 못했다.

두 선수는 같은 달 23일 다시 동반 등판해 나란히 호투했는데, 이번엔 운이 따르지 않았다.

김광현은 신시내티 레즈전에서 6이닝 무실점으로 잘 던져 감격스러운 데뷔 승을 거뒀다. 반면 류현진은 탬파베이 레이스전에서 5이닝 1자책점으로 호투하고도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해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다.

이제 두 선수는 올 시즌 각각 한 차례씩 선발 등판 기회를 남기고 있는데, 이번에도 같은 날 선발 등판할 가능성이 있다.

류현진은 소속팀이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시리즈에 진출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첫 경기인 30일 등판 일정에 맞추기 위해선 25일 뉴욕 양키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할 것으로 보인다.

김광현도 4일 휴식 후인 25일 밀워키 브루어스전 등판이 유력하다. 그는 피츠버그전을 마친 뒤 “4일 휴식 후 등판 일정을 따르고 있는데, 무리하지 않고 공을 던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