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2일] 동방정사의 오늘의 운세
[11월 22일] 동방정사의 오늘의 운세
  • 대구신문
  • 승인 2020.11.21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제공: 동방정사(053-561-4984)

11월 22일 일요일

(음10월8일 기사일)

쥐띠
쥐띠

 

48년생

침소봉대라 작은 실수를 크게 확대시켜서 해석하지 마라.

과장함이 늘 과하니 신뢰받지 못하고 외면받을 수 있음을 명심하자.

60년생

초심을 잃지 않는 자세가 필요하고 경거망동을 조심하자. 

분별없이 휘두르는 칼날에 자신이 베일 수도 있으니 자중함이 필요하구나.  

72년생

감정에 앞서 다 된 일을 거스르는 일이 생기겠구나.

영업하는 사람들 오늘 감정운이 별로 좋지 않으므로

말과 행동에 신경을 써라.

84년생

금전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서 매우 힘든 날이 계속 된다.

시간이 해결해줄 문제이니 너무 힘들어 하지는 말자.

  

소띠
소띠

 

49년생

노력을 해도 잘되지 않으니 상심이 클 수 있구나.

행한의 흐름이 좋지않은 탓이니 정진함에 박차를 가한다면 성취로 이어지리라.

명예는 있으되 실속이 부족한 영향이니 덕을 쌓아둠에 의미를 가져보자.

61년생

관록이 사방에 비춰지니 만방에 이름을 떨치고 등급이 올라서는 형국이로다.

지위가 상승하거나 따르는 무리가 생겨나 무리를 이끌 수도 있으리라.

73년생

작은 사고나 낙마수를 조심하고 음주 등도 최소한으로 하라. 

조심한다고 막을 수는 없지만 흉한 것을 어느정도 피할 수는 있다.

늘 마음가짐을 다지면 흉함도 약해질 것이다.  

85년생

연인이나 부부지간에 금술이나 애정 운에 먹구름이 몰려드는구나.

상황이 상황인 만큼 매사에 조심하고 양보하고 배려함이 맞구나.

말한마디로 천냥빚을 갚는 지혜가 필요한 시점이구나.

  

호랑이띠
호랑이띠

 

50년생

자기 방어를 위한 행동이라도 과하면 흉한 법이다.

유난 떠는 모습으로 비춰지니 비난을 받거나 

사람들의 뇌리에 좋지 않은 인상을 심어주게 되리라.

62년생

답답한 상황이 연속되는구나.

되는 일이 없고 몸과 마음만 힘이 든다.

모든 일이 안개 속에 갇힌 듯 하니 답답하기 짝이 없을 노릇이로다.

74년생

만사가 여의하니 순탄한 흐름이로다.

직장인은 능력을 인정받고, 사업가는 새로운 계약이 성사 되겠다.

86년생

번거로운 일이 생길 하루이다.

일은 벌이지 말고 하던 맡은바 책무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자.

  

토끼띠
토끼띠

 

51년생

네 잎 클로버는 행운을 의미하지만 세 잎 클로버는 행복을 의미한다고 했다. 

멀리 있는 행복을 찾지 말고 가까이 있는 주변부터 보살피자.

63년생

힘들면 힘 든다고 말을 하고 슬프면 슬프다고 표현을 해라.

알아주는 사람은 없으니 스스로를 더 힘들게 하고 있구나.

75년생

환경을 바꾸어 보아라, 일이 안되거나 안 풀릴 때에는 반드시 원인은 있으나 찾지를 못하고 있구나.

원인없는 결과는 없으니 주변을 살펴보자.

87년생

말과 행동에 각별히 신경을 쓰는 것이 좋을 하루이다.

사려 깊게 생각하고 처신해야 구설이 없겠구나.

  

용띠
용띠

 

52년생

가족에게 소외 당한다는 생각이 드는 하루로다. 

소외는 당하는 것이 아니고 스스로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을 하고 

자신을 되돌아 보자.

64년생

모든 일에는 때가 있으니 그 때를 기다리지 않고 서두르면 되는 일도 없고

성과나 결과도 기대하기 힘드니 느긋함을 가져보자.

76년생

사람들에게 이용을 당할 수 있는 하루이니 거래나 계약은 

다음으로 미루거나 신중하게 접근하고자 함이 좋을 날이구나.

88년생

일을 혼자서 처리하려고 하지 마라.

힘들게 일해도 돌아오는 것은 없으니

애초 분담을 해서 하는 것이 몸과 마음이 수월하다.

  

뱀띠
뱀띠

 

53년생

믿음이 부족해서 늘 의심을 하는구나.

자신감이 부족하여 늘 의심을 하고 불안하니 스스로에게 용기가 필요하다.

65년생

가족 간에 불화설이 돌 수 있으니 항상 기준을 잘 잡고 처신해야 하리라.

조금만 더 참고 이해하고자 하면 별일 아닌 것이 문제가 될 수 있으니 사소함도 신경쓰자.

77년생

부부싸움의 심화로 가정에 금이 가거나 이별 수가 보이니 문제가 깊어지면 풀기가 힘이 드니 이별할 요량이 아니라면 깊어지기 전에 풀고자 하라.

89년생

빈 깡통이 시끄럽다고 했다. 

속을 채우고 내실을 다져야 손해보는 일이 적을 것이다,

  

말띠
말띠

 

54년생

다툼이 우려되는 날이로다.

주위사람과 시비가 있을 하루이니 언행에 각별히 조심하자.

66년생

욕심과 미련으로 주위에 사람이 떠날 운이다,

사람들 사이에서 입에 오르내리니 마음을 곱게 써야 하겠구나.

78년생

동업은 절대 하지 마라.

작게 하더라도 스스로가 하는 것이 

잘 안되더라도 손해가 적고 사람은 잃지 않으리라.

90년생

사귀는 연인 사이에 바람이 일 수 있어 걱정이구나.

상대방을 소중하게 생각한다면 지나갈 바람이로다.

  

양띠
양띠

 

55년생

사공이 많으니 배가 산으로 올라가겠구나.

중심잡아 주는 이가 없어 우왕좌왕하는 형국이니 중심을 바로 잡아보자.

67년생

받을 줄만 알고 베풀 줄 모르면 돌아오는 것은 외로움이다.

항상 베풀고 사는 것을 습관화 하고 더불어 함께 하고자 하라.

79년생

남이 힘들 때 도와줘라. 

지인이나 가족 중에 타인의 도움을 받아서 크게 도움이 될 날이 오리라.

91년생

기운이 상승하는 하루다.

일이든 사업이든 연애든 어렵지 않게 인연이 이루어 지니

주저하지 말고 진행해 봐도 나쁘지 않겠구나.

  

원숭이띠
원숭이띠

 

56년생

구설수가 있으니 항상 말 조심을 해야 하겠구나.

여태 쌓은 명예도 말 실수로 잃을수도 있으니 항상 말을 조심하자.

68년생

평소에 생각하던 일에 전환점을 맞겠다.

기회는 스스로 믿는 자에게 찾아 오는 법. 뜻하지 않게 찾아 온 기쁨이로다.

80년생

지혜롭게 행동해라.

굳이 아닌 일에 본인의 생각대로 밀고 나가다가는

결과가 별로 좋지 않을 것이니, 수긍해야 할 일에는 수긍하는 것이 좋다.

92년생

혼자 잘 났다고 우기다가 큰 코 다칠 일 생길 하루로다.

항상 자중하고 남을 배려하는 마음으로 하루를 보내라.

  

닭띠
닭띠

 

57년생

어둠이 걷히고 새벽이 밝아 오는 기운이다. 

곧 때가 오니 참고 기다렸던 것들이 이루어질 운세이다,

69년생

인간관계에 마찰이 예상되니 주작이 노는 곳을 잘못 찾은 탓이로다.

어울리지 않는 사람과 함께하는 자리는 

불편하거나 다툼이 예상되니 피하는 것이 상책이로다.

81년생

컨디션이 별로 좋지 않는 하루로다.

일도 풀리지 않고 기분도 별로라며 당장 해야 하는 일이 아니면

잠시 접고 쉬는 것이 좋을 날이구나.

93년생

중구난방으로 계획성없는 행동을 하거나 무분별한 일처리로 곤란을 겪을 수도 있으니 신중하고 계획성있는 행동을 해야 평안하리라. 

  

개띠
개띠

 

58년생

지나건 과거에 잘못으로 인해서 현재 불행의 씨앗이 될 수 있다.

억울해 할 것도 없으니 자중하고 미래를 생각하도록 하자.

70년생

승산이 있다고 생각되면 과감히 추진하거나 승부를 걸어보는 것도 나쁘지 않구나.

행한의 운세흐름이 점차 좋아지는 형국이로다.

82년생

오늘은 행운이 가득한 날이 될 것이다.

미혼자는 인연을 만날 운이니

만남이 있다면 피하지 말고 만남을 가지면 좋겠구나.

94년생

연인 관계에 구설 수로 인해서 이별할 운이다.

서로가 서로를 믿는다면 상대방의 입장에서 먼저 생각을 하고

믿음을 갖고자 노력해가야 하리라.

  

돼지띠
돼지띠

 

59년생

연륜과 경험이 있다고 해서 모든 결정이 다수 맞는 것은 아니니,

성급한 판단과 결정은 반드시 자제해라.

71년생

배움은 젊든 나이가 들든 항상 소중하고 아름다운 것이로다.

시간과 노력에 투자하는 것을 아까워하지 말라.

83년생

몸과 마음이 고달프다. 

열심히 살았으면 여행으로 힐링의 시간을 보내면 좋겠구나.

95년생

돈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하는 하루.

사치와 낭비를 줄이고 절약하는 습관을 길러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