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신인 김지찬, 연봉 인상률 159% 1위
삼성 신인 김지찬, 연봉 인상률 159% 1위
  • 석지윤
  • 승인 2021.02.01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2021 연봉협상 완료
뉴타입 인센티브 제도 도입
‘기본·목표·도전’ 3가지 나눠
삼성 라이온즈가 전지훈련 개시 직후 연봉협상을 마무리했다.

삼성 라이온즈는 1일 2021년 재계약 대상자 55명과의 연봉 계약을 완료했다.

아울러 올해부터 선수가 본인의 계약 구조를 직접 선택할 수 있는 뉴타입 인센티브 제도를 도입해 그간 일률적이었던 연봉 시스템에 변화를 줬다. 협상을 통해 합의된 ‘기준 연봉’을 토대로 ‘기본형’ ‘목표형’ ‘도전형’ 가운데 하나를 선수가 고를 수 있다.

지난해 신인 김지찬이 팀내 최고 연봉 인상률의 주인공이 됐다. 신인 첫해에 135경기를 뛴 김지찬은 2천700만원에서 159.3% 오른 7천만원에 사인했다.

금액기준으로 최고 인상액을 기록한 선수는 투수 최채흥이다. 지난해 11승6패, 평균자책점 3.58을 기록한 최채흥은 올해 연봉 1억6천만원을 받게 됐다. 기존 연봉 7천500만원에서 8천500만원(113.3%) 인상됐다.

투수 파트에선 이밖에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공헌한 김대우가 1억1천500만원에서 4천만원(34.8%) 인상된 1억5천500만원에 계약했다.

야수 파트에선 주장 박해민이 지난해 연봉 3억원에서 8천만원(26.7%) 인상된 3억8천만원에 사인했다. 후반기 홈런쇼를 보여준 김동엽은 7천500만원(55.6%) 오른 2억1천만원을 받게 됐다.

삼성 라이온즈는 이번 협상부터 연봉 5천만원 이상의 선수를 대상으로 뉴타입 인센티브 시스템을 적용했다. 관행대로 진행됐던 그간의 연봉 결정 과정에서 벗어나 선수들에게 동기를 부여하고 팀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함이다.

우선 팀 고과체계에 근거해 선수와 협상을 통해 기준 연봉이 정해진다. 이후 기본형, 목표형, 도전형 등 세가지 옵션 가운데 하나를 선택하는 방식이다.

기본형을 선택한 선수는 고과체계에 근거해 합의한 기준 연봉을 그대로 받게 되며 별도의 인센티브가 없다.

목표형을 고른 선수는 기준 연봉에서 10%를 낮춘 금액에서 연봉이 출발하게 되며 이후 성적이 좋을 경우 차감된 금액의 몇 배를 더 받을 수 있다.

도전형을 택한 경우, 선수는 기준 연봉에서 20%를 낮춘 금액에서 연봉이 출발하게 되며 이후 좋은 성적을 내면 역시 차감된 20%의 몇 배를 더 받을 수 있는 구조다.

선수 본인이 연봉 체계를 직접 선택할 수 있다는 점이 핵심이다. 개인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달성해가는 과정에서, 선수들이 성취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이기도 하다.

인센티브와 관련된 각종 기준 수치는 현장 코칭스태프와의 상의를 통해 정리한 뒤 해당 선수와의 조율을 거쳐 최종 결정됐다.

삼성 라이온즈는 비시즌 동안 선수들에게 새 시스템에 대해 충분히 설명했고, 선수들의 반응도 호의적이었다.

석지윤기자 aid1021@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