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유산의 고장’ 안동, 문화재 331건 보유
‘문화유산의 고장’ 안동, 문화재 331건 보유
  • 지현기
  • 승인 2021.03.07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봉황사 대웅전 등 보물 4건
영양남씨 남흥재사 국가문화재
지자체중 서울·경주 이어 3번째
안동 병산서원 만대루
지난해 보물 제2104호로 지정된 안동 병산서원 만대루.

안동시는 지난해 문화재 7건이 신규 지정되며 총 331건의 문화재를 보유, 명실상부한 문화유산의 고장으로 거듭나고 있다.

이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서울과 경주 다음으로 가장 많은 문화재를 보유한 것으로, 안동은 지붕없는 박물관이라 불릴 만큼 우수한 문화재가 곳곳에 온전히 보전된 고장이다.

안동시는 지난 2018년부터 시·도 지정문화재(유형문화재, 민속문화재, 기념물) 및 문화재자료 370여건에 대해 전문가 사전 검토를 거쳐 대상 문화재를 선정하고 문화재청과 공동으로 지정가치 자료보고서를 작성하는 등 중앙정부와 협업으로 보물 지정을 추진해왔다.

2019년 청원루와 체화정이 보물로 지정된데 이어 2020년에는 봉황사 대웅전, 병산서원 만대루, 도산서원 도산서당·농운정사 등 4건이 보물로 지정됐다.

또한, 지난해에는 국가민속문화재 제299호 영양남씨 남흥재사와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551호 용수사 소장 용산지, 제552호 용수사 소장 통진대사 양경 비편 등 총 3건의 문화재가 등록됐다.

이번에 보물로 지정된 문화재들은 역사적 인물의 건축 관여, 유교문화의 건축적 표현 및 건축이력이 기록물로 남아 있는 등 가치와 특징들이 높이 인정된 건축물로 건축사 연구에 귀중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보물 제2104호 ‘병산서원 만대루’는 정면 7칸, 측면 2칸의 압도적인 규모의 팔작지붕으로 병산서원을 외부로부터 막아주는 방어막의 역할하고 있다.

특히, 맞은편 강과 절벽이 이루는 승경을 전통적인 조경수법인 ‘차경(借景)’을 잘 살린 누각으로 건축의 백미라고 할 수 있다.

보물 제2105호 ‘도산서원 도산서당’은 퇴계의 건축관이 반영된 초기 형태의 서당으로 퇴계가 건축에 직접 참여해 건축가로 면모를 드러내고 있으며 문헌을 통해 건축 참여인물과 관련 내용 등을 확인할 수 있어 서당건축 연구의 귀중한 자료이다.

보물 제2106호 ‘도산서원 농운정사’는 도산서당과 더불어 퇴계가 직접 설계한 건축물로 ‘가서(家書)’, ‘도산기(陶山記)’, ‘도산서당영건기사(陶山書堂營建記事)’, ‘퇴도선생언행통록(退陶先生言行通錄)’ 등 고문헌을 통해 건축 참여인물과 과정, 관련 내용 등을 자세하게 확인할 수 있다.

안동=지현기기자 jh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