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선 변화 삼성, 홈런 두 방 앞세워 첫 승
타선 변화 삼성, 홈런 두 방 앞세워 첫 승
  • 석지윤
  • 승인 2021.04.08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해민·강민호 ‘쾅쾅’ 두산에 6-1
선발 이승민, 6이닝 무실점 호투
박해민
8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과 삼성의 경기. 1회초 삼성 박해민이 솔로홈런을 친 뒤 홈을 향해 달리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가 타순에 변화를 주자마자 타선이 불을 뿜었다.

삼성은 8일 서울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두산 베어즈와의 시즌 2차전에서 김상수(2루수)-구자욱(우익수)-박해민(중견수)-호세 피렐라(지명타자)-김헌곤(좌익수)-강한울(3루수)-강민호(포수)-이원석(1루수)-이학주(유격수)로 타순을 구성했다. 앞선 4경기에서 박해민-김상수-구자욱으로 이어지는 타선을 구성했던 것에서 변화를 준 모양새다.

허삼영 삼성 감독은 타순 변화에 대해 “김상수가 2번타자일 때 타격 밸런스가 안 좋았다. 타석에서 많은 투구수를 유도하는 유형이라는 부분도 감안했다”며 “우리가 장타를 칠 선수가 국한되어 있다. 구자욱-피렐라 사이에서 기동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박해민을 3번에 놨다. 계속 묘책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허삼영 감독의 처방은 주효했다. 클린업으로 출장한 박해민은 첫 타석에서 선제 솔로 홈런을 때려내는 등 4타수 2안타(1홈런) 2타점으로 맹활약했다. 삼성의 시즌 첫 홈런. 톱타자로 나선 김상수 역시 첫 타석부터 안타를 때려내며 4타수 2안타 1타점으로 리드오프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강한 2번’ 구자욱은 1안타에 도루 2개를 곁들이며 두산 내야를 휘저었다. 하위 타선의 강한울(3타수 1안타), 강민호(3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 등도 맹타를 휘둘렀다.

타선이 불을 뿜자 선발 투수 역시 호투로 응답했다. 이날 선발 등판한 좌완 이승민은 6이닝 동안 단 1피안타만 허용하며 2볼넷 2탈삼진 무실점으로 퀄리티 스타트를 달성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이는 올시즌 삼성 선발 투수가 기록한 첫 QS.

삼성은 이날 두산에 6-1로 승리하며 시즌 첫 승을 따냈다. 시즌 1승 4패째. 시즌 첫 승을 달성한 삼성은 9일부터 대구 삼성 라이온즈파크에서 KT와 홈 개막 시리즈를 치른다.

석지윤기자 aid1021@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