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 남자 단체전도 ‘金’… 2연패
양궁 남자 단체전도 ‘金’… 2연패
  • 이상환
  • 승인 2021.07.26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韓, 리우 이어 전종목 석권 도전
17세 신궁 김제덕 ‘2관왕’올라
남자단체양궁-금메달
26일 도쿄올림픽 남자 양궁 단체전에서 우승한 김제덕(왼쪽부터), 김우진, 오진혁이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 시상대에서 금메달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경북 예천 출신 ‘17세 신궁’ 김제덕(경북일고)이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양궁 2관왕에 올랐다.

김제덕을 필두로 오진혁(40·현대제철), 김우진(29·청주시청)으로 이뤄진 남자 대표팀은 26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단체전 결승전에서 덩여우정, 당즈준, 웨이준헝으로 팀을 꾸린 대만에 6-0(59-55 60-58 56-55)으로 완승했다. (관련기사 참고)

이로써 남자 양궁은 2016 리우 올림픽에 이어 남자 단체전 2연패를 달성했다. 또 1988년 서울 대회에서 단체전이 처음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이래 이 종목 금메달 9개 중 6개를 휩쓰는 쾌거를 이룩했다.

또 한국양궁은 혼성 단체전과 여자 단체전에 이어 남자 단체전까지 3개의 금메달을 거머짐에 따라 남녀 개인전 금메달 2개까지 석권하면 리우올림픽에 이은 2개 대회 연속 전 종목 석권의 위업을 달성하게 된다. 이번 대회부터 혼성전이 추가돼 처음으로 양궁 금메달 5개를 싹쓸이하는 새 역사도 쓴다.

혼성전에서 안산(광주여대)과 금메달을 합작한 김제덕은 첫 올림픽 무대에서 일약 2관왕에 오르며 세계적인 양궁 스타로 발돋움했다. 김제덕은 27일부터 시작되는 개인전에서 대회 3관왕을 정조준한다.

이날 김제덕은 단체전 준결승전 슛오프 두 번째로 나서 상대팀 일본과의 화살 거리까지 잰 결정적 10점을 날렸다. 양 팀은 슛오프에서 28점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지만, 결국 김제덕이 중심부에 가장 가깝게 쏜 화살이 결승행을 결정했다. 김제덕의 10점은 중심에서 0.33㎝, 일본 가와타의 화살은 0.57㎝ 떨어져 있었다. 0.24㎝가 한일전 승부를 갈랐고, 결국 한국의 금메달을 견인한 셈이다.

2012 런던 대회에서 개인전 최고령 금메달리스트로 이름을 올렸던 오진혁은 9년 만에 선 올림픽 무대에서 개인전과 단체전을 통틀어 양궁 최고령 금메달리스트로 올랐다. 리우 대회에서 구본찬(현대제철), 이승윤(광주남구청)과 단체전 금메달을 합작했던 김우진은 2개 대회 연속 단체전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이상환기자 lees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