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재정 고려한 유치계획 세워야”
“대구시 재정 고려한 유치계획 세워야”
  • 이창재
  • 승인 2013.07.22 16: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원구 시의원 ‘5분 발언’…첨복단지 성공적 조성 정책 제안

사업 진행과정 ‘지지부진’“市 비싼 분양가 탓” 질타

로봇클러스터 계획 연계 대구만의 특화 전략 필요
/news/photo/first/201307/img_103798_1.jpg"/news/photo/first/201307/img_103798_1.jpg"
김원구 대구시의원
4년동안 표류하고 있는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이하 첨복단지)의 성공적 조성과 내실있는 기업유치를 위한 강도높은 정책제안이 나왔다.

대구시의회 김원구(행정자치위원장·달서구) 의원은 23일 제217회 임시회 제 3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대구시를 겨냥, 38만명의 고용창출과 82조원의 생산증가의 유치효과를 자랑하던 첨복단지가 지지부진했던 점을 강도높게 따지며 첨복단지 성공을 위한 4가지 정책을 제안했다.

김 의원이 미리배포한 자료에 따르면 첨복단지에 유치한 국책연구기관은 뇌연구원과 한국한의학 연구원으로 뇌연구원은 전체투자액 중 약 55%인 1천233억원을 시비로 부담해야하고 한국한의학연구원 역시 전체투자액 중 약 27%인 69억원을 시비로 부담해야하는 등 재정부담이 가중되면서 진행과정은 지지부진한 실정이다.

그런데도 대구시가 앞으로 유치를 표방하는 첨단의료유전체연구원 등 8개 기관의 유치에 소요되는 총 예산 1조2천170억원 중 시비의 비중을 5.4%인 660억원만을 반영해 놓은 것 자체가 이미 실현 불가능한 희망사항에 불과하다는 것.

김 의원은 대구연구개발특구(의료R&D지구)의 분양율도 면적기준 12%에 불과한데다 이제는 대구시가 대기업 유치가 힘들다고 부지를 분할하는 안타까운 일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히고 기업 유치의 어려움을 50만원에 불과한 경기도 오송 생명단지에 비해 비싼 200만원의 분양가를 탓하고 있는 대구시를 강하게 질타했다.

김 의원은 “오송의 경우 이미 식품의약품안전처 외 5개의 의료, 제약에 대한 인허가권을 가진 국책기관이 입주해있고 오송생명과학단지와의 집적화로 인한 이익과 50만원대의 분양가, 수도권과의 접근성으로 기업가들의 투자의 대상으로 떠오른 반면 대구시는 예견할 수 있는 문제를 간과한 채 어쩔 수 없는 외생변수(분양가)로 돌리고 있는 자체가 무책임 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기업 유치와 성공적 조성을 위한 정책으로 “독립적이고 객관적인 전문평가기관의 컨설팅을 받아 대구시 첨복단지의 강점과 약점에 대해 재진단, 그 결과를 토대로 현행계획을 실행가능한 계획으로 수정·보완할 것”과 “시의 재정부담 능력을 고려한다고 시비를 반영하지 않은 비현실적인 계획이 아닌 유치기관들에 맞는 합당한 수준의 시비분담과 실현가능한 유치계획을 다시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또 “오송과의 경쟁관계라는 착시에서 벗어나, 첨복단지 주변 혁신도시에 입주한 11곳의 국가기관과 대구시가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로봇클러스터 등의 계획과 연계한 대구시 전체를 아우르는 대구시만의 특화된 유치전략을 추진할 것”과 “민·관·학이 모든 역량을 동원, 현재 오송으로 기울어진 중심축을 대구로 옮겨올 정도의 중량감 있는 업체와 연구소, 병원, 국가기관 등 앵커기업을 유치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김의원은 “대구시에 첨단의료산업이라는 신성장동력을 기필코 성공시키는 끈기와 책임있는 자세가 중요하다”면서 “또다시 밀라노프로젝트와 같은 실패를 반복하다가는 이제 더 이상 대구에는 경제활성화 기회가 없어질지 모른다”고 우려했다.

이창재기자 kingcj123@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