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근현대사가 궁금하다면 골목으로 오라
대구 근현대사가 궁금하다면 골목으로 오라
  • 황인옥
  • 승인 2013.10.15 18: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옛 골목은 살아있다’ 거리연극 1~3탄 한꺼번에 공연
3탄'향촌동소야곡'공연장면
대구문화재단 거리연극 3탄 ‘향촌동 소야곡’ 공연 장면.
(재)대구문화재단의 ‘옛골목은 살아있다’가 10월 대구의 근대골목에서 세 편의 거리연극을 한꺼번에 공연한다. 1탄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에 이어 2탄 ‘청라언덕에서’와 3탄 ‘향촌동 소야곡’까지 3탄이 모두 대구시민들에게 모두 공개되는 것.

‘옛골목은 살아있다’는 타 도시와 달리 근대문화가 고스란히 남아있는 대구 옛 골목을 배경으로 역사와 문화예술을 담은 거리 연극을 선보이는 대구문화재단의 문화도시운동의 하나이다.

1탄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는 일제에 의해 강제로 체결된 을사늑약을 시작으로 대구에서 들불처럼 일어난 국채보상운동과 3·1 만세운동, 조국을 잃은 울분을 시로 달랜 민족시인 이상화를 주인공으로 한 거리연극으로, 2009년 이후 4년 간 약 2만 여명의 관객이 관람한 대구 근대골목의 히트 문화콘텐츠다. 공연은 19일, 26이 오전11시 상화고택앞에서 무료로 열린다.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의 인기에 힘입어 새롭게 선보이는 두 편의 작품 또한 대구 근대골목의 역사성을 담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선보이는 ‘청라언덕’에서는 한국 근대음악의 선구자인 박태준, 현제명 선생의 주옥같은 가곡과 동요 20여 곡으로 구성된 음악극이다.

젊은 청춘들의 아름다운 사랑과 가슴 아픈 이별을 박태준의 곡 ‘동무생각’의 사계로 나눠 진행된다. 올해 대구뮤지컬페스티벌에서 대상을 받은 음악의 윤정인씨와 연출의 정철원씨가 다시 호흡을 맞췄고, 대본은 김하나씨가 썼다.

박명선, 설화, 오택완 등 연기자와 바리톤 박민석, 소프라노 이정신 씨가 함께 출연한다. 공연은 18~19일 오후 7시 동산의료원 선교사 사택이 있는 동산동 ‘동무생각’ 노래비 앞에서 무료로 공연된다.

3탄인 ‘향촌동 소야곡’은 한국전쟁 당시 서울의 많은 문화예술인들이 대구에 피난 와서 대구의 예술인, 시민들과 함께 전쟁의 애환을 달랬던 그때 그 시절 이야기를 담은 거리연극이다.

대구의 명물거리 향촌동에서 일어난 에피소드를 트로트 대중가요를 활용해 드라마로 재구성한 뮤지컬 형식의 마당극이다. ‘전선야곡’ ‘가거라 삼팔선아’ ‘굳세어라 금순아’ 등 가요가 극중 삽입곡으로 불려지고, 절망 속에서도 미래에 대한 희망을 잃지 않는 사람들의 모습을 노래와 춤으로 신명나게 그려낸 작품이다.

김성희, 정지영, 강신욱, 이상옥 등이 출연하고 아코디언의 김광호, 기타의 이동우 씨가 특별 출연하며 대본은 박세환, 연출은 최재우 씨가 맡았다.

공연은 19, 26일 오후 2시 대구역 건너편 대우빌딩 뒤 광장에서 무료로 열린다. 053)422-1210

황인옥기자 hio@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