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 꼴불견 1위 “무례·탑승지연 승객”
공항 꼴불견 1위 “무례·탑승지연 승객”
  • 승인 2015.03.03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1천명 앱 설문
공항에서 가장 꼴불견으로는 항공사 직원에게 무례하게 행동하며 탑승수속을 지연시키는 승객이 꼽혔다.

또 국내 직장인 30%는 해외여행을 할 때 항공기 내 소란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적인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www.expedia.co.kr)가 최근 20∼50세 직장인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앱에서 설문을 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3일 밝혔다.

‘공항에서 가장 꼴불견인 승객’이란 질문에 43.9%가 ‘항공사 등 공항직원에게 무례하게 굴거나 규정사항을 지키지 않아 수속을 지연시키는 승객’이라고 답변했다.

‘보딩타임에 늦어 기내에 모든 승객들을 기다리게 만드는 승객’ 19.2%, ‘공항 의자에 누워 자며 다른 사람들을 앉지 못하게 방해하는 승객’ 13.5%, ‘체크인 대기줄에서 새치기하는 승객’ 11.3% 등의 대답도 있었다.

30.1%는 기내에서 소란스런 상황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최악의 기내 에티켓으로는 ‘아이가 시끄럽게 울거나 소리지르는 것을 방치하는 부모의 행위’(30.8%)가 선정됐다.

‘뒤에서 자신의 좌석을 발로 차는 승객’ 27.0%, ‘노래나 게임을 이어폰 없이 이용하는 승객’ 14.1%, ‘음식물 등으로 불쾌한 냄새를 풍기는 승객’ 8.2%, ‘신발이나 양말을 벗고 있는 승객’ 5.6%, 쉴 새 없이 말을 걸거나 하는 승객’ 5.0%, ‘성인용 잡지나 영상을 보는 승객’도 기피 대상이었다.

관광지에서 가장 무례한 행위로는 ‘유적지 낙서’가 44.1%로 가장 많았고, ‘공공장소 고성방가’ 21.1%, ‘쓰레기 무단 투기’ 18.9%, ‘과도한 애정행위’ 10.9% 등의 순이었다.

‘해외여행을 할 때 겪어본 최악의 상황이 무엇이냐’라는 질문에는 ’여권·캐리어·현금 등 귀중품 분실‘이 28.4%로 최다였고 ’가게 점원·택시기사의 바가지‘가 25.0%로 그 뒤를 따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