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신지식농업인 6명 배출 ‘전국 최다’
경북 신지식농업인 6명 배출 ‘전국 최다’
  • 김상만
  • 승인 2018.11.04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가공 도용구·정옥례 씨
축산 박성수·김홍태 씨
육묘 박재현·박춘식 씨
농식품부 선정 16명에 포함
농림축산식품부가 선정한 2018년 신지식농업인에 전국 16명 중 경북도가 전국 최다인 6명이 선정돼 경북의 농업 혁신바람을 입증했다.

기존 방식과는 차별되는 새로운 지식이나 기술을 활용하는 창의성, 습득한 지식을 지역농업인에게 적극 전파하는 실천성과 지역 농업·농촌에 공헌하는 사회공헌성 등을 기준으로 선발했다.

1999년부터 선발한 신지식농업인은 지난해까지 도내에서는 55명(전국 418명)이 선정돼 농정원, 시군농업기술센터 등에서 농업기술 특별 강사로 활동 중이며 농장은 후계농업경영인 교육을 위한 현장실습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올해는 전국에서 66명의 후보자가 치열한 경쟁을 거쳐 최종 16명이 선발됐다. 그 중 경북 농업인은 식품가공, 육묘 및 축산분야에 각 2명씩 총 6명이 선정됐다.

식품가공분야 도용구(60, 성주군)씨는 지역 농산물 참외를 활용한 전통식품(한과)을 개발·판매하여 지역 일자리 창출과 소득을 높이고 있다.

정옥례(53, 예천군)씨는 미곡, 장류 등 인터넷을 통해 소비자와의 직거래를 활성화하여 소득을 증대하였고, 가공(유통) 체험 등 6차 융복합 사업을 통한 농업의 새로운 성공 모델을 제시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축산분야 박성수(60, 영주시)씨는 낙농 유가공 제품 판매 증대를 위한 방안을 개발(꽃가루, 블루베리 등 기능성 요거트 개발, 약초를 활용한 치즈 개발 및 무인판매기 등) 했으며, 김홍태(55, 칠곡군)씨는 굼벵이를 활용한 친환경순환농업으로 생산원가를 30%이상 줄이는 한편, 체험 교육을 통해 6차 산업 농가로 자리매김했다.

육묘분야 박재현(40, 경산시)씨는 포도 접삽목을 활용한 포도 묘목 생산으로 생산 공정의 단축과 국내 최초로 바이러스 무독묘를 생산하여 농가에 보급하는 등 농가 소득 향상에 기여했다.

박춘식(35, 경산시)씨는 과실수 묘목의 생산과 유통, 마케팅 시스템을 유럽 선진국에서 벤치마킹해 국내 최적화된 묘목 시스템을 구축하여 WPL(현장실습장)을 통해 청년 농업인에게 기술을 전파해 인정을 받았다.

한편, 지난 2일, 3일 양일간 칠곡 평산아카데미에서는 신지식농업인 간 신지식정보의 교류와 전파를 위한 ‘제16회 한국신지식농업인중앙회 전국대회’가 열렸다.




김상만기자 ks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