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레이더]강효상 “통합신공항, 합의정신 발휘해야”
[4.15 총선 레이더]강효상 “통합신공항, 합의정신 발휘해야”
  • 윤정
  • 승인 2020.01.23 20:50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속한 매듭” 강조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23일 논평을 내고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이 진통을 겪고 있지만 합의정신을 발휘해 조속히 매듭지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이전부지 선정 주민투표에서 ‘군위 소보·의성 비안’ 공동후보지가 앞서는 결과가 나왔다”며 “새 보금자리를 찾게 될 신공항은 단순히 좁은 공항을 넓히는 것을 넘어 세계로 뻗어가는 대구·경북의 주춧돌을 다시 세우는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군위군이 ‘군위 우보면’ 단독후보지에 대한 유치권을 행사하면서 신공항 입지 선정에 진통이 이어지고 있다”며 “합의 불발로 대구·경북 전체의 미래가 저당잡히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지자체와 주민들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성공적인 결과를 이끌어낸 대구신청사 달서구 이전 사례처럼, 당사자들의 양보와 합의를 통해 큰 뜻을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보 최적지 2020-01-26 15:19:56
다른 뉴스 댓글에 어떤분이 쓰신 글입니다.
허락없이 가져와서 죄송합니다.
실질적인 점수는 우보가 더 높습니다 군위 우보는 78.44이고 공동후보지인 소보+비안은 71.36(소보53.2+비안89.52) 합산평균점수71.36) 이므로 우보의 승리입니다
여기서 계산이 틀렸다고 해서 선거를 어떻게 했는지 알아야한다.
선거를 할때 군위는 우보 소보 의성은 비안 이렇게 3곳을 투표를 했다.
우보, 소보비안 이렇게 2곳으로만 했다면 선거계산이 달라졌을것이다.
하지만 3곳으로 나누어서 했기때문에 공동후보지는 소보+비안으로 해야한다.
위에서 계산한것으보면 우보가 더 점수가 높기때문에 우보가 승리한것이다.

대구시민 2020-01-25 20:55:15
강의원님 !!
의성군민들의투표률과 찬성률이 어떻게 많이나왔는지 아세요 ?
의성군수가 600억포상금을 걸어놓고 투표률과 찬성률이높게나오도록 불법선거를 시행한 탓입니다 각면마다 50억씩지불키로한 의성군수의 불법선거를
이런경우 정상적인 군민들의 표심이라 할수있겠습니까?
불법선거를 시행한 의성군의 추태를 그대로방관 하실겁니까 대구공항이이전되어 더큰공항으로 발전되기를 바라신다면
비안바로위 예천공항이 항공수요없어 민항이취소되어 군공항훈련장으로 사용하고있는데 비안공항유치 ?말이안됩니다
특별법까지 만들어 후보단체장의 유치신청해야
선정심의 자격이추어진다 라고하는데
군위 군수의 우보로유치신청을 한상황에서 우보유치 확정발표를 국방부에서 하도록 지역의 의원님들이 한목소리를내주세요

boj0808 2020-01-25 11:45:16
표도 표 나름이다 전국의국민들께 한번 상황설명하고 물어봐라 600억과 그리고20억 총 620억 포상금걸어놓고 시행한주민투표인데 어찌 찬성률과 투표률이 안나오겠나 의성군이 주민투표시 발칵뒤집혀졌다 성적좋은 각면마다 50~60억 을 지불하겠으니 제발투표률과찬성률을높이라는 군수의 특명을내리자 각동네 동장들이앞다퉈 주민 들을 투표장까지 실어나르고 생난리가났었다 국민여러분 이렇게얻은표를 공항이전의 표심으로 작용시키는것은 안될일아닙니까 ?경북선관위에 의성반대위원회 신위원장이 불법선거로 고발접수된것이다 언론 지도많고 시민단체도많이있지만 의성군의불법선거를 문제시하는기관단체가없다 통탼할일이다 윗선의 눈치보기에 급급하다 국방부에서는 특별법으로정해져있는 단체장의유치신청 군위우보로 결정발표하라

ㅇㅇ 2020-01-23 21:06:08
의성 선관위에서 부정투표 고발한거부터 처벌들어가라. 게다가 김주수 600억 포상으로 군민들 현혹시킨거는 왜 쏙 빼놓고 언론보도하나?

대구 공항 이전 반대 2020-01-23 21:01:24
2017년 2월 군위군이 우보만 유치하고 소보는 안한다고 분명히 했으나 국방부가 의성이 원하기때문에 공동후보지를 해야한다고 강제로 했다고 합니다.

아래 링크 뉴스 아랫부분 보시면 나옵니다.

https://news.imaeil.com/Society/2020012315572689699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