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카 효과 통했다 … ‘기생충’ 북미 박스오피스 4위 껑충
오스카 효과 통했다 … ‘기생충’ 북미 박스오피스 4위 껑충
  • 승인 2020.02.12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에도 재관람 열풍
북미 극장가에 오스카 효과가 시작됐다.

지난 9일(현지시간)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개 상을 휩쓴 ‘기생충’이 하루 만에 북미 박스오피스 순위가 12위에서 4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기생충’은 시상식 다음 날인 10일 총 50만1천222달러(5억9천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는 전날보다 15.6%, 전주보다 213.3% 늘어난 액수다.

이에 따라 ‘기생충’ 순위는 12위에서 4위로 무려 8단계나 뛰었다. 1위 ‘버즈 오브 프레이(216만달러), 2위 ’1917‘(80만9천815달러), 3위 ’나쁜 녀석들: 포에버‘(80만8천528달러)에 이은 기록이다.

’기생충‘은 지난해 10월 개봉한 뒤 줄곧 10위권 밖에 머물렀으나 아카데미 시상식이 가까워질수록 조금씩 순위가 상승해 시상식 당일에는 12위를 기록했다.

북미 배급사 네온은 상영관 수를 현재 1천60개에서 이번 주말 2천개 이상으로 늘릴 예정이어서 ‘기생충’은 외국어 영화로는 이례적인 흥행 수입을 올릴 것으로 보인다. 일부 전문가들은 ‘기생충’이 최종 4천500만∼5천만 달러(592억원) 매출을 올릴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북미 수입은 약 3천600만달러다.

국내에도 재관람 열풍이 인다. 지난 10일 재개봉한 ‘기생충’은 이틀 만에 1만명을 불러모아 박스오피스 5위를 차지했다.

전날 좌석 판매율은 25.8%로, 현재 상영 중인 전체 영화 가운데 가장 높다.

CGV는 전국 30개 지점에서 ‘기생충’ 특별전을 진행 중이며 롯데시네마도 오는 25일까지 전국 30개 지점에서 ‘기생충’을 재상영한다. 26일에는 ‘기생충’ 흑백판이 다시 내걸린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