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개막일, 예정대로 5월 초?
프로야구 개막일, 예정대로 5월 초?
  • 석지윤
  • 승인 2020.04.12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진정 국면에 내달 개막 가능성 ↑
KBO, 14일 이사회 열고 PS 축소 등 논의
2020 프로야구 정규리그는 예정대로 다음달 초 개막할 수 있을까.

KBO는 14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도곡동 캠코양재타워에서 이사회를 열어 2020시즌 개막일 확정을 논의한다.

이날 이사회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전국적으로 30명 내외로 발생하는 등 진정 국면 추세가 계속 이어지면 개막일을 확정할 수도 있을 전망이다.

KBO 이사회는 프로야구 10개 구단 대표이사의 의결 기구다.

따라서 지난 7일 실행위원회에서 논의된 ‘주요 사안’들을 이사회에서는 최종적으로 확정해 발표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실행위는 오는 21일부터 구단 간 연습경기를 시작하고, 5월 초 정규시즌 개막을 논의했다.

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코로나19 상황이 좀 더 안정되고, 스포츠 이벤트의 개최가 가능한 분위기가 될 경우에 14일 이사회에서 개막일을 확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따라 KBO는 5월 초에 ‘무관중’으로 정규시즌을 개막하고 팀당 144경기를 치르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도쿄올림픽이 2021년으로 연기되면서 올림픽 휴식기로 정한 기간에도 정규시즌을 경기를 치를 수 있게 됐다. 또한 올스타전을 취소하는 쪽으로 리그 운영를 변경하면 ‘올스타 브레이크’에도 정규시즌 일정을 소화할 수 있다.

하지만 정규시즌중중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고, 선수단에서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에는 다시 시즌을 중단하고, 팀당 경기를 줄이는 방법 또한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KBO는 이날 이사회에서 ‘확진자가 발생경우를 감안해 ‘매뉴얼’ 등도 설명할 예정이다. 아울러 고척돔 포스트시즌(PS) 중립 경기, 포스트시즌 축소 방안도 이사회에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실행위에서는 기존 5전 3승제인 준플레이오프를 3전 2승제로 축소하는 방안 등을 검토했다.

변수가 발생할 수 도 있다. 따라서 KBO와 프로야구 10개 구단은 시즌 중에도 코로나19로 일정이 변경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대비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그러나 프로야구 개막은 사회적인 공감대가 형성되지 않을 경우에 실행이 어려울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KBO와 프로야구 10개 구단 대표이사들은 14일 열리는 이사회에서 어떤 결정을 내릴지에 관심이 모아지는 상황이다.

석지윤기자 aid1021@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