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열리는 칠곡 ‘토요문화골목시장’
드디어 열리는 칠곡 ‘토요문화골목시장’
  • 석지윤
  • 승인 2020.07.01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태원길 보행자전용도로 조성
혹서기 제외 매주 토요일 개최
소설 ‘객사’ 거리극·공연 등 선사
대구 행복북구문화재단(대표 이태현)은 문화예술거리 이태원길(대구 북구 동천동)에서 거리극, 초청공연, 예술장터 등 다채로운 문화소비를 할 수 있는 ‘토요문화골목시장’을 4일부터 혹서기(25일~8월29일)를 제외한 매주 토요일마다 개최한다.

‘이태원길’은 대구 칠곡 출신 소설가 이태원작가의 이름을 담은 문화예술거리로, 대구 북구 동천동 도시철도 3호선 팔거역에서 동천육교까지 이어지는 보행자전용도로에 조성되어 있다. 이태원 문학관·영상관을 상시운영한다.

토요문화골목시장에서 소설가 이태원의 칠곡 향교를 배경으로 한 대표작 ‘객사(客舍)’를 재구성한 거리극 ‘은행나무는 이야기 한다’를 만날 수 있다. 음악과 춤 그리고 배우들의 연기로 그려진 공연 콘텐츠로 관객들은 마치 책 속에 있는 듯 한 생생함을 느끼고, 현재로 이어지고 있는 지역의 역사와 시대정신을 되새겨보는 시간이 될 것이다. 무대는 이태원문학관(북구 동천동 897-8) 앞에서 오후 3시부터 약 40분간 진행된다.

또한, 사전공모를 통해 선정된 다양한 장르의 30개 팀들이 준비한 수준 높은 ‘초청공연’도 열린다. 클래식, 국악, 대중음악, 인디음악, 무용 및 댄스, 다원예술, 마술쇼 등 다채로운 무대가 매주 토요일 오후 5시부터 7시 30분까지 펼쳐져 지역민의 문화욕구를 해소시켜줄 예정이다. 이태원길 내 미관광장 1(북구 동천동 903-3)에서 하루 2-3팀의 예술가들이 각 30분 동안 무대를 꾸민다.

‘예술장터’에서는 도자기, 손 인형, 뜨개, 캘리그라피, 아로마 및 비누공예, 리본공예, 천연염색 등 다양한 아트상품을 구매하고, 체험프로그램도 참여할 수 있다. 다양한 취향을 가진 고객과 창작자들을 연결해주는 장으로, 지속적 창작을 강구하고 함께 가치를 공유하는 소통의 장으로 발전해나갈 방침이다. 이태원길 내 미관광장1에서 오후 2시부터 8시까지 약 12~15개의 부스들이 운영된다.

한편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문객의 발열 체크 및 방문일지 기록 뿐 아니라, 야외 행사장 내에서의 마스크쓰기 및 거리두기를 진행한다.

석지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