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백레오문화홀, 11월까지 인형극 ‘생쥐와 딸기’ ‘꾀 많은 토끼’
대백레오문화홀, 11월까지 인형극 ‘생쥐와 딸기’ ‘꾀 많은 토끼’
  • 황인옥
  • 승인 2020.09.15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림책만 보기 아쉽다면…
생쥐와딸기
인형극 ‘생쥐와 딸기’ 공연 모습.

인형극-꾀많은토끼
인형극 ‘꾀 많은 토끼’ 공연 모습.

대백레오문화홀(대백프라자 5층)에서는 지난 5일부터 두 달간 인형극 ‘생쥐와 딸기’와 ‘꾀 많은 토끼’를 진행하고 있다.

‘생쥐와 딸기’는 유아를 위한 창작동화로 그림책의 노벨상이라고 불리는 칼데콧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원작자들의 경쾌한 글과 활기가 넘치는 그림들이 인형극을 통해 생생히 재현된다. 대사가 없는 음악 중심, 아기자기한 인형, 소품의 움직임 등이 이해력과 상상력을 높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꾀 많은 토끼’는 그 두 번째 이야기로, 욕심만 부릴 줄 알고 지혜롭지 못한 호랑이가 자기의 큰 몸집만 믿고 으스대다 작은 토끼에게 혼쭐이 나는 스토리다. 연약한 토끼가 재치 하나로 호랑이를 혼내준다는 익살맞은 이야기가 웃음과 통쾌함으로 이끈다.

이번 공연은 모바일에서 ‘대구백화점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추가 시 매주 인형극 정보와 할인 쿠폰을 받아볼 수 있다.

한편, 이 공연은 코로나19 바이러스로부터 관객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위생과 안전에 각별한 관리 속에서 진행된다. 공연은 오전 11시30분, 오후 1시30분, 3시 30분 (하루 3회, 40분소요, 토,일 공연). 8천원~9천원. 문의 053-420-8050

황인옥기자 hi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