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속 동학 개미의 힘…코스피 상승률 ‘세계 2위’
코로나 속 동학 개미의 힘…코스피 상승률 ‘세계 2위’
  • 김주오
  • 승인 2020.09.20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월 만에 수익률 65.5% 달성
외국인 매도 대응 개인 매수 늘어
바이오 등 BBIG 종목 약진 눈길
‘코로나19’ 여파로 ‘패닉’에 빠졌던 국내 주식 시장이 빠른 회복속도를 보이고 있다.

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8일 기준 코스피는 ‘코로나19’ 충격으로 무너졌던 3월이후 6개월간 1천포인트 가까이 상승하며 수익률 65.5%라는 성적표를 받았다. 1천500선도 무너졌던 지수는 2천400선도 넘었다. 코스닥은 100% 이상 뛰어오르며 900선을 눈앞에 뒀다.

지난 6개월간의 이 같은 상승률은 주요 20개국(G20) 지수 중 최상단에 해당한다. 코스피의 상승률은 아르헨티나(87.82%)에 이어 두 번째다.

국가별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지수 저점 시기는 약간의 차이가 있지만 올해 저점 대비 상승률로는 국내 증시가 손꼽힌다.

코스피 상승률은 미국 다우존스(48.7%)와 S&P500 지수(48.3%)는 물론, 나스닥(57.32%)보다보다도 높고, 코스닥 상승률(107.5%)은 아르헨티나(87.8%)도 넘는 최고 수준이다.

국내 증시의 체질도 크게 바뀌었다. 외국인 투자자가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국내 주식을 내다 파는 가운데에 개인 투자자들이 이를 받으며 지수를 끌어올렸다.

기존 산업 위주의 종목들이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주춤한 반면 이른바 ‘BBIG’로 일컬어지는 바이오(B)·배터리(B)·인터넷(I)·게임(G) 주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 중 상당수가 ‘BBIG’로 포진했고, 이 중 7개 종목의 6개월간 상승률이 100%를 넘었다.

우선 바이오 대장주로 평가받는 삼성바이오로직스(107%)와 셀트리온(119%)은 몸집을 배 이상으로 불렸다.

배터리를 장착한 LG화학과 삼성SDI는 각각 189%와 147%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현대차 역시 수소전기차를 앞세워 174% 상승했다.

네이버(106%)와 함께 카카오가 6개월간 시가총액이 182% 상승하며 15위에서 8위까지 껑충 뛰어올랐다.

반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상승률이 각각 38%와 21%에 그쳤다. 지난 3월 시총 6위였던 LG생활건강(38%)은 10위가 됐고, 삼성물산과 SK텔레콤도 41%라는 상대적으로 저조한 수익률로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김주오기자 kj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