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영양남씨 남흥재사’ 국가민속문화재 지정
‘안동 영양남씨 남흥재사’ 국가민속문화재 지정
  • 지현기
  • 승인 2020.12.22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시대 유교·제례문화…역사·건축·민속적 가치 높아
안동영양남씨남흥재사
안동 영양남씨 남흥재사.

안동시 와룡면 소재 ‘안동 영양남씨 남흥재사’(경북도 민속문화재 제28호)가 국가민속문화재 제299호로 지정됐다.

‘안동 영양남씨 남흥재사’는 고려말 전리판서를 지낸 남휘주와 공조참판공 남민생의 묘를 지키고 묘제를 받들기 위해 법당인 남흥사를 개조해 만들었다고 전해진다.

정확한 창건 연대는 알 수 없으나 ‘남흥재사중수기(南興齋舍重修記)(1744년)’, ‘남흥재사 중수상량문(南興齋舍 重修上樑文) (1800년)’ 등 기록서를 미뤄 18세기 이전부터 존재하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안동 영양남씨 남흥재사’는 경북북부지역의 대표적인 ㅁ자형 재실건축물로 정침, 원모루, 문간채 구성으로 누의 전면이 서향해 정침과 이어지고 누마루와 정침이 직각 방향으로 구획된 독특한 구조이다.

맞배지붕과 팔작지붕이 연결돼 하나의 형태를 이룬 것이 특징이다.

누에 사용된 대들보, 보아지, 공포, 대공, 주두, 소로 등 가구 부재들과 영쌍창, 정침 대청기둥의 모접기 등은 18세기 이전에 많이 나타나는 양식이다.

고식의 전통기법이 잘 남아있어 중수시기 1744년과 그 시기가 상통하며, 중수이후 원형이 큰 변화 없이 잘 유지돼 오고 있다.

또한, 종손방, 웃방, 유사방 등 그 역할에 따라 머무는 방이 배치돼 있다.

특히, 현재까지 이곳에서 묘제를 지내는 등 제례문화가 꾸준히 이어져 오고 있어 조선시대 유교문화 및 제례문화를 파악할 수 있는 역사적, 건축적, 민속적 가치가 높은 귀중한 문화유산으로 평가 받고 있다.

안동=지현기기자 jh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