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사상 첫 홀수 해 올림픽…코로나 넘어 ‘스포츠의 해’
내년 사상 첫 홀수 해 올림픽…코로나 넘어 ‘스포츠의 해’
  • 승인 2020.12.28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대한체육회장 선거 예정
3월부터 월드컵 지역 예선 재개
국내 프로스포츠 경기 펼쳐져
MLB·골프 메이저 대회도 개최
2021년은 사상 최초로 올림픽이 개최되는 홀수 해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하계 올림픽이 1896년, 동계는 1924년 1회 대회가 열렸으며 이후 계속 4년 주기로 열리거나, 세계 대전으로 대회가 취소된 적은 있지만 1년이 미뤄진 적은 없었다.

동계 올림픽이 1992년 알베르빌 대회 이후 하계 올림픽과 겹치지 않도록 하기 위해 2년 만인 1994년 릴레함메르에서 개최된 것이 유일한 예외였다.

원래 올해 열리려던 도쿄 올림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2021년 7월로 연기되면서 2021년은 올림픽이 열리는 사상 첫 홀수 해로 남을 전망이다. 동·하계 올림픽과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이 짝수 해에 개최돼 그동안 홀수 해에는 주요 스포츠 행사가 많이 열리지 않았다.

그러나 2021년에는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결정전 7차전과 도쿄 올림픽 개막식이 우리나라 시간 기준으로 날짜(7월 23일)가 겹치고, 도쿄 올림픽 폐막식이 열리는 8월 8일 이후 불과 10일 만에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하계 유니버시아드가 막을 올리는 등 올해 코로나19로 숨죽였던 많은 스포츠 행사들이 말 그대로 숨돌릴 틈 없이 이어진다.

1월에는 국내 ‘체육 대통령’을 뽑는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가 18일로 예정돼있다. 이기흥 현 체육회장이 재선에 도전장을 던진 가운데 이종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 상임의장, 유준상 대한요트협회장, 강신욱 단국대 교수, 윤강로 국제스포츠연구원장, 이에리사 전 태릉선수촌장 등이 경쟁자로 나설 예정이다.

2월에는 1일부터 10일간 카타르에서 FIFA 클럽월드컵이 열리는데 여기에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차지하며 8년 만에 아시아 축구 정상에 오른 울산 현대가 출전한다.

또 사상 최초의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여자 축구 대표팀은 2월 19일과 24일 중국을 상대로 홈 앤드 어웨이의 플레이오프 경기를 치른다.

3월부터는 겨울철 실내 스포츠 농구, 배구의 포스트 시즌과 봄에 시작하는 야구, 축구의 시즌 개막 분위기가 맞물리는 때다.

2019-2020시즌을 코로나19 때문에 중간에 멈춰야 했던 농구, 배구 왕좌에 누가 오를 것인지, 또 2020시즌 대부분을 무관중 또는 소규모 관중 입장 속에 치러야 했던 야구와 축구가 새봄을 맞아 팬들과 함께 환호할 수 있을지 관심이 크다. 또 3월에는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우리나라 축구 대표팀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에 나가기 위한 여정을 재개한다.

2020년 코로나19 때문에 중단됐던 월드컵 예선이 3월 재개돼 우리나라는 3월 투르크메니스탄, 스리랑카와 만나고 6월에는 북한, 레바논과 차례로 맞붙는다.

4월에는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토론토)을 비롯해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최지만(탬파베이) 등이 활약하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가 개막한다.

또 같은 시기에 남녀 골프 메이저 대회도 나란히 펼쳐지는 데, 4월 1일부터 나흘간 여자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피레이션, 8일부터 11일까지는 ‘명인 열전’ 마스터스가 각각 열린다.

2020-2021시즌을 진행 중인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의 손흥민(토트넘)은 5월에 시즌을 마무리한다. 2021-2022시즌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나 8월에 개막할 가능성이 크다.

1년 미뤄진 도쿄 올림픽이 이번에는 예정대로 열린다면 7월 23일부터 8월 8일까지 지구촌 대축제로 거행된다.

대회가 열릴 수 있다면 코로나19를 이겨낸 인류의 대축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후 8월 18일에는 중국 청두에서 하계 유니버시아드가 개막하고, 8월 24일부터는 도쿄 패럴림픽이 이어지는 등 2021년을 ‘풍성한 스포츠의 해’로 만들어줄 절정의 시간이 지나간다.

도쿄올림픽 이후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종목이 많다.

‘수확의 계절’ 가을에는 10월 프로야구 포스트시즌과 프로농구, 프로배구 개막이 팬들을 기다리며 올해 코로나19로 열리지 못한 전국체전도 ‘올림픽 전사’들의 출전으로 더욱 빛을 낼 태세다.

동계 종목 선수들은 2022년 2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을 대비한 막판 스퍼트를 얼음과 눈 위에서 치열하게 벌이며 2021년 막바지를 뜨겁게 불태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