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나가던 배구, 학폭 논란에 ‘휘청’
잘나가던 배구, 학폭 논란에 ‘휘청’
  • 승인 2021.02.14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영·이다영 자매 이어 송명근·심경섭도 시인
소속팀, 징계대책 검토…마땅한 근거 없어 고민
배구 코트를 향해 쏟아지던 환호가 일순간에 날 선 비판으로 바뀌었다.

겨울철 인기 실내 스포츠 입지를 굳혀가던 한국 프로배구 V리그가 ‘학교 폭력(학폭) 논란’으로 휘청이고 있다.

학교 폭력이 프로배구에서 공론화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가해자로 지목된 선수들의 소속팀은 징계 등 후속 대책을 고심 중이다. 다른 구단도 조심스럽게 상황을 지켜보는 중이다.

실력과 스타성을 모두 갖춘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의 쌍둥이 자매 이재영과 이다영은 현재 팀 숙소를 떠난 상태다.

남자부에서도 학교 폭력 논란이 불거졌다.

OK금융그룹 레프트 송명근과 심경섭은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되자, 고교 시절과 중학생 때 A씨를 폭행했다고 시인했다.

OK금융그룹은 포털사이트에 둘을 향한 폭로가 나오자, 곧바로 조사를 시작했고 입장문을 발표해 사과했다.

구단은 “가해자가 A씨에게 문자 메시지로 사과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배구 팬들이 모인 커뮤니티 등을 살피면 인터넷 여론은 가해 선수들의 징계 수위에 쏠려 있다.

흥국생명과 OK금융그룹 구단 모두 “상황을 심각하게 인지하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징계 수위’에 관한 고민은 깊다. 흥국생명 구단도 이재영과 이다영이 올 시즌 남은 경기에 출전하기 어렵다고 판단한다. ‘잔여 경기 출장 정지’ 처분이 나온다면, 외부에서 징계의 실효성을 지적할 수도 있다.

구단은 징계와 재발 방지, 선수 보호를 모두 고려해야 하는 터라, 결정을 내리기가 더 어렵다.

OK금융그룹도 비슷한 고민을 한다.

종목 내에 전례가 없어 처벌 기준도 불명확하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