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희망 고문하다 결국 선별”
“與 희망 고문하다 결국 선별”
  • 이창준
  • 승인 2021.02.16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유감 표명
정의당은 16일 더불어민주당이 맞춤형·전국민 지원을 함께 협의하겠다던 약속을 깼다며 강한 유감을 표했다.

강은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보편과 선별을 놓고 당정이 갈팡질팡 불협화음을 낸 탓에 시간을 2주나 소비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공연히 희망고문을 하고 그 결과가 4차 재난지원금 선별 지급이라는 것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선별 지원으로 재난의 경제적 책임을 국민에게 전가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심상정 의원은 의총에서 “2월 임시국회는 가덕도 신공항특별법을 처리하는 국회가 아니라, 코로나 손실보상 및 피해지원 특별법을 처리하는 국회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