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태인, 1경기 최다 탈삼진…지긋지긋한 연패 탈출
원태인, 1경기 최다 탈삼진…지긋지긋한 연패 탈출
  • 석지윤
  • 승인 2021.04.13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전 6이닝 10탈삼진 1실점
삼성 4- 3 승…5연승 승승장구
오승환 통산 300세이브까지 -1
원태인
삼성의 3년차 영건 원태인(21)이 13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한화전에서 자신의 1경기 최다 탈삼진 기록을 갈아치웠다.

삼성의 3년차 영건 원태인(21)이 자신의 1경기 최다 탈삼진 기록을 갈아치우며 지긋지긋한 연패 기록을 끊어냈다.

원태인은 13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시즌 1차전에 선발 등판했다. 지난 7일 두산전에 이은 시즌 두 번째 등판. 지난 등판에서 5이닝 1실점으로 호투하고도 타선의 침묵으로 패전하며 지난해부터 이어오던 연패를 끊어내지 못해 원태인으로선 아쉬움이 남을 수 밖에 없었다.

원태인은 이날 6이닝 동안 91구를 던져 2피안타 1볼넷 10탈삼진 1실점(1자책)으로 호투했다. 원태인의 시즌 첫 퀄리티 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 원태인은 이날 호투로 지긋지긋한 연패 기록을 끊어냈다. 그는 지난해 8월 11일 두산전에서 4이닝 4실점(4자책)으로 패전투수가 된 뒤 단 1승도 올리지 못했다. 몇 차례 호투에도 타선이 부진에 빠지는 등 승수를 올리지 못하고 내리 8연패를 당했다. 원태인의 마지막 승리는 지난해 8월 4일 두산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올시즌 첫 등판에서도 그는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가 되며 9연패의 멍에를 썼다.

더불어 원태인은 이날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한 경기 두 자릿 수 탈삼진을 기록했다. 동시에 1경기 최다 탈삼진 기록 역시 경신했다. 이날 전까지 원태인의 1경기 최다 탈삼진은 지난해 5월 27일 사직 롯데전에서 달성한 6탈삼진이었다. 원태인은 승리투수 요건을 달성하고 마운드를 심창민에게 넘겼다. 이후 최지광-임현준-우규민-오승환 등이 이어던지며 원태인의 시즌 첫 승을 지켜냈다.

삼성은 이날 한화에 4-3으로 승리했다. 시즌 5승 4패째. 이날 승리로 삼성은 지난 8일 두산전부터 이어온 연승 기록을 5연승까지 늘렸다. 삼성의 ‘끝판대장’ 오승환은 세이브를 추가하며 KBO리그 통산 300세이브에 단 1세이브만을 남겨두게 됐다.

한편, 7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장한 이원석은 5회말 타석에서 3루 땅볼을 때려낸 후 1루로 달리는 과정에서 1루수와 충돌했다. 이 후 어지럼증을 호소해 선수보호 차원에서 강한울과 교체됐지만 몸상태에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석지윤기자 aid1021@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