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7일] 동방정사의 오늘의 운세
[5월 7일] 동방정사의 오늘의 운세
  • 대구신문
  • 승인 2021.05.06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제공: 동방정사(053-561-4984)

5월7일 금요일

(음3월26일 을묘일)

쥐띠
쥐띠

 

48년생

길성이 문밖에 비치니 집안에 기쁠 일이 있겠구나.

가족에 기쁠 일이 있거나 금전적인 흐름의 개선으로 즐겁기도 하겠다.

60년생

욕심이 앞서니 쉽지않은 마음 비움이구나.

개인의 사리사욕은 내려두고 공익을 먼저 챙겨보자.

72년생

주관을 뚜렷하게 하는 것이 필요하구나.

다른 이의 의견을 수렴함은 필요하지만 주관없는 것은 흉하니

심지굳은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필요하다.

84년생

앞으로 남고 뒤돌아 손해볼 운세이니 흉하구나.

사람을 너무 믿지 말아야 할 터인데 손실이 발생하면 그때문이리라.

 

소띠
소띠

 

49년생

한쪽으로 너무 치우치기 쉬우니 조심스럽구나.

중용의 도를 깨우쳐 가면 좋겠구나.

과격한 성품은 순하게 다스리도록 하자.

61년생

핑계없는 무덤이 없다고 벌어진 상황을 핑계로 모면코자 하지 말자.

잘못은 인정하고 재발방지에 힘쓰는 모습이 아름다운 것이다.

73년생

만사가 답답하니 성취함이 요원하구나.
입을 닫고 조용히 지내는 것이 도움될 것이니 경거망동을 조심하라.

85년생

다툼이 있었다면 빠른 화해로 풀어보면 좋겠구나.

금전운이 상승하니 투자 등에서 성과가 기대되기도 하는구나.

 

호랑이띠
호랑이띠

 

50년생

남의 말을 함부로 하지 않아야 할 터인데 걱정이로다.

자신도 모르는 사이 남을 음해하고 있으니 언행을 주의해야 하겠구나.

62년생

결단이 필요한 날이니 우물쭈물 하지 말고 과감하게 행하자.

결과를 걱정하고 연연하니 힘든 것인데 행하지 못하면 더 좋지않은 결과를 가져오는 것이니 결과를 떠나 일단 행하고 보자.

74년생

중도에 포기하고자 하니 복잡한 마음이구나.

처음부터 시작을 하지 않았으면 좋았을 일인데 후회를 만드니 신중하지 못한 탓이리라.

판단은 빠르게 하여 결정함이 필요하구나.

86년생

지출이 과해질 수 있으니 허영심이나 과소비는 경계하자.

가까운 친구의 작은 금전 부탁이 올 수도 있는데 돌려받지 않는 심정으로 빌려주자.

돌아오기 쉽지 않으니 돌아오면 반가운 일인 것이다.

 

토끼띠
토끼띠

 

51년생

자상함을 보여주니 덕망이 멀리 퍼져가는구나.

대화로 모든 것을 풀고자 하고 따스한 말 한마디로 위로해주는 사람이 되자.

63년생

마음 설레는 이성을 만나게되니 문제로다.

나이를 생각하고 위치를 생각해야 하는데 요동치는 마음은 달랠 길이 없구나.

흉하지 않게 다스려가도록 하자.

75년생

직장인은 업무와 관련하여 구설이 발생하거나 음해 등을 당할 수 있으니 조심하라.

공과 사의 구분을 명확하게 하여야 구설을 방지할 수 있을 것이다.

87년생

그저 얻어지는 것은 영원하지 않으며 그로인한 대가는 치러야 하는 것이니,

쉽게 얻고자 하지말고 땀으로 인한 결과물을 얻고자 노력해가자.

 

용띠
용띠

 

52년생

배보다 배꼽이 더 크니 실속이 없는 형국이로다.

경거망동하면 반드시 흉해지므로 분수를 지키고 예를 갖출 때

길함으로 이어지리라.

64년생

변화의 물결은 마음 속에서 먼저 시작되니 변화를 두려워말고 받아들이자.

나이에 상관없이 이성과의 만남은 즐겁고 기분좋은 일이니 부끄러워 말자.

76년생

고생 끝에 낙이 오는 운세이니 그동안의 보람을 얻으리라.

희망의 빛이 보이니 용기있게 도전해보면 좋겠구나.

88년생

뜻은 있으되 막힘이 많으니 답답하구나.

귀인의 도움이 절실하나 아직 때가 아니구나.

순리를 따르며 때를 기다릴 때 뜻하지 않은 도움의 손길이 따르리라.

 

뱀띠
뱀띠

 

53년생

생각지 못한 도움의 손길이 따르니 쌓아온 덕망이 빛을 얻음이구나.

힘겨움 속에 뜻하지 않은 도움의 손길에 안도하는 날이 되겠구나.

65년생

컨디션이 좋아지는 시기이니 비즈니스를 확대하거나 사람들과의 만남을

많이 해도 나쁘지 않겠구나.

기분좋은 결과가 예상되는구나.

77년생

과한 음주로 실수할 수 있으니 조심하도록 하자.

만사에 과함은 늘 흉을 불러오니 과하지 않게 절제하는 법을 배워가자.

89년생

어려운 문제에 봉착하여 힘겨울 수 있구나.

윗사람이나 어른들과 상의하여 풀고자 함이 빠른 해결책이 될 것이다.

 

말띠
말띠

 

54년생

지나간 일을 끄집어 내어 모두를 힘들게 하지는 말자.

과거의 일로 가족들이나 주변사람들을 힐책하면 모두를 힘들게 하지만

스스로도 힘들어지는 것이니 자제함이 좋겠구나.

66년생

기분전환이 필요한 날이니 자존심을 높혀보는 시간을 만들어보자.

자신감이 떨어지고 스스로의 회의감이 많은 날이니 반전이 필요하구나.

78년생

음주나 여자로 인한 흉살이 우려되니 조심하라.

술자리 참석해도 과음을 자제하고

여자와 함께 있는 자리는 경계하거나 피하라.

90년생

스스로 해결함이 매사에 나을 것이니 의존함은 버리도록 하자.

사소한 오해로 힘겨울 수도 있으니 대화로 풀어가도록 하자.

 

양띠
양띠

 

55년생

명예가 높아지는 시기이니 덕을 쌓은 이는 빛이 나는구나.

겸손함을 유지하여 길함이 오래 빛나도록 만들어가자.

67년생

문서를 작성할 일이 있으면 신중하게 검토함이 필요하겠구나.

믿었던 도끼에 발등 찍힘을 조심하고 무리하게 성취를 얻고자 하진 말자.

지금은 잃지 않음이 더 중요한 시기이니 새로이 도모함은 그리좋지 않다.

79년생

시작은 화려하고 좋으나 곳곳에 함정이 도사리고 있는 형국이니 불길하구나.

이성관계 등 사람으로 인한 흉이 염려되니 인간관계를 조심하라.

91년생

지름신이 강림할 수 있으니 조심스럽구나.

허영심을 내려두어 쓸데없는 물건을 현혹되어 구매하는 일이 없도록 하자.

 

원숭이띠
원숭이띠

 

56년생

자녀의 일로 즐거움이 있을 운세이니 새로운 생명이 탄생하거나

새로운 식구가 들어오기도 하겠구나.

반려동물이 대신할 수도 있겠다.

68년생

매사가 내뜻대로 잘 되지 않으니 마음이 힘겨운 날이구나.

계약이나 문서를 작성해야 한다면 신중함이 필요하겠다.

80년생

기회는 노력하는 자의 몫이니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 법이다.

지금의 힘겨움을 이겨낼 때 내일의 기회를 잡을 것이다.

92년생

현상을 유지하며 내실을 다지는 것이 최선인데 새로이 나섬은 조심하라.

도화가 발동되니 마음가짐을 바로세워 흔들리지 않도록 주의하자.

 

닭띠
닭띠

 

57년생

여럿사람의 이익을 대변하고자 하면 길할 것이나 혼자만의 이익을 찾고자

하면 손실을 감안 해야할 것이다.

공익을 앞세워야 길한 날이다.

69년생

불면의 밤을 보내는 당신.

근심은 함께 나누어 풀도록 하고 정도로 임하여 결과에 상관없이 처리하라.

81년생

돌다리도 두드려 보고 건너는 자세가 필요하구나.

신중함과 철저한 점검이 필요한 날이니 매사에 진중하도록 하자.

93년생

경험부족이 문제이니 유경험자에게 조언을 구해보자.

경험이 부족한 일과 마주하니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고민스러울 날이다.

개띠
개띠

 

58년생

신수가 대길이니 도처에 재물이 넘쳐나고 귀인이 앞다투어 돕겠구나.

덕을 쌓은 이는 더욱 그러할 것이니 아름답구나.

70년생

만사가 여의치 않으니 자중하며 두문불출함이 좋겠구나.

밖으로 나가면 구설이나 시비로 힘겨울 수 있으니 집을 지키는 것이 좋겠다.

82년생

열심히 최선을 다함에도 인정받지 못하니 허탈감이 밀려드는구나.

시간이 필요한 부분이니 당장의 결과에 너무 연연해 하진 말자.

94년생

사소한 오해로 다투거나 반목할 수 있으니 조심스럽구나.

친구나 가까이 지내던 이와 발생할 수 있는데 대화로 오해는 풀고 가자.

 

돼지띠
돼지띠

 

59년생

신념이 있는 이는 비바람 폭풍우에도 초연함을 잃지 않는 법이다.

굳은 신념으로 의지를 불태워보는 시간으로 보내보자.

71년생

뜻은 있으나 길은 보이지 않구나.

마음만 가득할 뿐 실체를 취할 수 없으니 허전한 마음을 달랠 길이 없구나.

83년생

생각이 많으니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는구나.

승패를 떠나 최선을 다하고 무리한 욕심은 부리지 않는 것이 옳은 것이다.

분수에 맞지 않는 것을 탐하고자 하지는 말자.

95년생

화려함 뒤에 눈물지으니 허장성세로다.

자중하고 분수를 지켜가면 큰 해는 면할 것이고 뒤늦게라도 성취하리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