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다 살았네, 김광현...빅리그 첫 패배 직전서 회생
죽다 살았네, 김광현...빅리그 첫 패배 직전서 회생
  • 승인 2021.05.12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팀은 연장전서 역전승 거둬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진출 후 첫 패배 직전에 몰렸다가 뒤늦게 터진 타선 덕분에 패전을 면했다.

김광현은 12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아메리칸패밀리필드에서 밀워키 브루어스를 상대로 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⅓이닝 동안 안타 5개를 맞고 1점을 줬다.

김광현은 0-1로 뒤진 6회말 1사 2루에서 라이언 헬슬리에게 배턴을 넘겼다. 헬슬리가 더는 점수를 주지 않아 김광현의 자책점도 늘지 않았다.

김광현은 이번 시즌 5번째 등판에서 가장 많은 공 88개를 던졌다. 평균자책점은 3.06에서 2.74로 낮아졌다.

세인트루이스는 0-1로 끌려가던 8회초 ‘발 야구’로 어렵게 동점을 이뤘다.

안타와 볼넷으로 엮은 무사 1, 2루에서 토미 에드먼의 중견수 뜬공 때 주자들이 태그업으로 한 베이스씩 진루해 곧바로 역전 찬스를 잡았다. 이어 딜런 카슨의 희생플라이로 마침내 점수를 뽑았다.

김광현은 빅리그 통산 13번째 등판에서도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그는 지난해 8경기(한 차례 마무리 등판)에서 4승 무패, 올해 1승 무패를 각각 거뒀다.

세인트루이스는 연장 11회초 폴 골드슈미트의 좌중월 2점 홈런, 타일러 오닐의 석 점 홈런에 힘입어 6-1로 역전승 하고 4연승을 질주했다.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세인트루이스와 2위 밀워키의 승차는 3경기로 벌어졌다.

밀워키 선발 투수 프레디 페랄타에게 삼진 8개를 헌납하며 김광현에게 단 1점도 지원하지 못한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김광현 등판일’에 승리하는 ‘전통’은 이어갔다.

세인트루이스는 2년간 김광현이 등판한 날에 11승 2패를 거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