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전지현·주지훈 “김은희 작품 함께해 무한한 영광”
‘지리산’ 전지현·주지훈 “김은희 작품 함께해 무한한 영광”
  • 승인 2021.10.14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속 구조활동 레인저 역 ... tvN 23일 밤 9시 첫방송
tvN 드라마 ‘지리산’ 주인공 전지현(왼쪽)과 주지훈.
스타 드라마 작가 김은희의 신작 ‘지리산’에 출연하는 배우 전지현·주지훈이 김 작가에 대한 신뢰를 숨김없이 드러냈다.

전지현과 주지훈은 13일 온라인으로 열린 tvN 15주년 특별기획 주말드라마 ‘지리산’ 제작보고회에서 배우로서 김 작가의 작품에 참여해 영광이라고 입을 모았다.

드라마는 지리산 국립공원 최고의 레인저 서이강(전지현 분)과 신입 강현조(주지훈)가 산에서 일어나는 의문의 사고를 파헤치는 내용이다.

‘싸인’, ‘시그널’, ‘킹덤’ 시리즈 등 장르극에서 독보적인 역량을 보여온 김 작가의 신작으로, 배우 전지현·주지훈의 만남까지 더해져 화제가 되고 있다.

전작 ‘킹덤: 아신전’으로 김 작가와 인연을 맺은 전지현은 “어느 배우가 김은희 작가님의 작품을 연달아 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 무한한 영광”이라며 “배우로서 대본을 보면 디테일이 살아있어 편안했고, 아무렇지 않은 장면이라고 생각했는데 하나하나의 요소가 길잡이 역할을 해줬다”고 전했다.

주지훈 역시 “어려운 장면을 편하게 쓰시는 장점이 있다”며 “이승과 저승의 경계처럼 어떤 감정의 경계에 있는 장면이 많아서 연기력이 는다”고 말했다.

김 작가는 서이강은 산과 닮아있는 배우가 했으면 했는데 전지현이 맡게 돼 흡족했고, 매사 긍정적이고 밝은 면만 보려고 하는 강현조를 착하고 순수한 매력이 있는 주지훈이 자연스럽게 소화한 것 같다고 평했다.

전지현은 산에서 조난사고가 나면 수색에 나서는 레인저라는 직업을 가진 강한 여성 캐릭터를 맡게 된 데 대해 “아무래도 요즘 여성들이 입체적으로 표현되는 자연스러운 시대가 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레인저 역할을 하게 되리라고는 생각도 못 했다. 주변에서도 찾기 어려운 인물인데, 드라마를 통해 레인저가 활동하는 모습들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조난자를 구조하면서 일어나는 이야기이기 때문에 액션신도 많아 기대할 만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산속에서 촬영이 진행된 만큼 체력적인 어려움도 따랐을 것 같다는 물음에는 “힘든 부분이 없었다. 다른 분들은 힘들었던 것 같지만 나는 등산복, 등산화를 신고 장비를 다 갖추고 하니까 어려운 게 없었다”며 웃었다.

드라마에는 주연 전지현, 주지훈과 함께 성동일, 오정세, 조한철, 주민경, 고민시 등이 출연한다. 오는 23일 오후 9시 첫 방송.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