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대구·경북 디저트 디자인 경연대회] 대경중기청장상 신지현 "수상 발판 삼아 달콤한 꿈 키우고 싶어요"
[제2회 대구·경북 디저트 디자인 경연대회] 대경중기청장상 신지현 "수상 발판 삼아 달콤한 꿈 키우고 싶어요"
  • 김수정
  • 승인 2021.12.12 13: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경중기청장상 신지현.
대경중기청장상 신지현.

 

“디저트로 받은 첫 수상이에요. 좋은 추억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10일 열린 ‘제2회 대구·경북 디저트 디자인 경연대회’에서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상을 수상한 신지현(여·16·사진)양은 이와 같은 소감을 밝혔다. 신지현양은 이날 경연에서 역대 최연소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올해 제과제빵에 첫 발을 들인 신지현양에게 이날 수상의 의미는 더 크다. 경북 고령중학교에 재학 중인 신지현양은 올해 5월부터 베이킹 학원을 통해 디저트에 대한 꿈을 키웠다. 이날 경연을 위해서 한 달간 다양한 케이크 디자인을 고심했다고 전했다.

신지현양은 이날 경연 대회 현장에서 연근 꽃과 줄기가 피어나는 형상의 독창적인 케이크를 선보였다. 케이크 시트는 뿌리채소인 고구마 무스와 연근 가루를 이용해 맛을 냈고, 윗면에는 연근 모양을 닮은 마카롱 꼬끄를 올려 생동감을 더했다.

그는 “‘연근’이라는 주제를 들었을 때 연근과 꽃이 함께 피어나는 모습을 떠올렸다”면서 “살아있는 듯한 모습과 화려한 모습을 담아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유년 시절 가정에서 직접 만들어 본 작은 디저트들은 신지현양에게 제과제빵에 대한 흥미를 불러일으켰다. 부모님은 그런 신지현양을 독려하고 꾸준히 지원했다.

그의 목표는 앞으로 베이킹 학원을 다니면서 제과제빵 관련 전문 자격증을 취득하고, 다채로운 디저트를 접해보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신지현양은 “맨 처음 베이킹 학원을 소개해 주신 삼촌에게 가장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옆에서 좋은 작품을 만들 수 있도록 기다려주고 응원해 주신 학원 선생님께도 너무 감사하다”면서 “앞으로도 케이크, 마카롱, 마들렌 등 다양한 디저트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정기자 ksj1004@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