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
고향
  • 승인 2022.02.28 2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락준

내 고향 초가지붕 빨갛게 타는 고추

빨랫줄 바지랑대 조는 듯 고추잠자리

날렵한 참새 한 마리 못 본 듯이 지나간다

고향집 질그릇 독에 고추장이 익어가고

장독대 감나무에 노을처럼 타는 홍시

살 오른 까치 한 마리 제 밥이라 짖어댄다

정남향 사랑방에 삼재부적 붉은 글씨

화롯불 담뱃대에 사립문이 열리고

새벽닭 우렁찬 소리 세상을 깨운다

◇송락준= 1940년 경북 안동 출생. 2006년 <문예한국> 시 등단

<해설> 고향이다. 고향의 모습이다. 정겹다 못해 달려가서 안기고 싶은 고향 풍경이다. -정광일(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