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호마, 3년 만에 정상 탈환
PGA 호마, 3년 만에 정상 탈환
  • 승인 2022.05.09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웰스파고 챔피언십 우승
이경훈은 공동 25위 그쳐
PGA웰스파고챔피언
맥스 호마(31)가 8일(현지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포토맥의 TPC 포토맥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 연합뉴스

맥스 호마(미국)가 자신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첫 승을 신고했던 웰스파고 챔피언십(총상금 900만 달러)에서 3년 만에 정상을 탈환했다.

호마는 9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포토맥의 TPC 포토맥(파70·7천160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8언더파 272타가 된 호마는 공동 2위 그룹을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162만 달러(약 20억6천만원)다.

호마는 이번 2021-2022시즌 개막전이던 지난해 9월 포티넷 챔피언십 이후 약 8개월 만에 승수를 추가, PGA 투어 통산 4승을 수확했다.

2013년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개인전과 국가대항 단체전인 워커컵에서 우승한 기대주였으나 PGA 투어 데뷔 이후 두각을 나타내진 못하던 워커는 2019년 웰스파고 챔피언십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이후 지난해 2월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에서 트로피를 들어 올렸고, 이번 시즌엔 2승을 거뒀다.

PGA 투어 5승을 기대한 브래들리는 이날 2타를 잃고 호마에 2타 차 공동 2위(6언더파 274타)에 만족해야 했다.

매슈 피츠패트릭(잉글랜드)과 캐머런 영(미국)이 함께 2위에 올랐다.

지난해를 비롯해 이 대회에서만 3차례 우승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이날 2타를 줄여 5위(4언더파 276타)로 한 계단 상승한 채 대회를 마쳤다.

한국 선수 중엔 이경훈(31)이 공동 25위(1오버파 281타)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이경훈은 이날 2타를 잃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