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세계가스총회 27일 폐회
대구 세계가스총회 27일 폐회
  • 곽동훈
  • 승인 2022.05.26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은 협력 확대…대구는 관광 기지개
탄소 중립·에너지 안보 등 논의
기업-국내외 바이어 교류 활발
외국인 대상 시티투어 큰 호응
엑스코 인근 상인 “숨통 트여”
지난 23일 개막한 ‘2022 대구세계가스총회’가 5일간의 대장정을 마치고 27일 폐회식을 개최한다.

27일 오후 3시 엑스코 컨벤션홀에서 개최할 폐회식은 이번 행사 하이라이트 영상 상영을 시작으로 강주명 국제가스연맹(IGU) 회장의 폐회연설과 차기 IGU 회장에 회장직 인수인계 및 세리머니, 리얄란(Yalan Li) 차기 IGU회장의 취임사 및 다음 개최지인 베이징에 대한 홍보, 영상을 통한 중국 총리의 연설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23일부터 진행된 대구 세계가스총회에는 80개국의 460개 사가 참가했으며, 외국인 4천500여 명을 포함 총 8천800명(연인원 2만명)이 등록했다. 논문 700편이 접수됐고, 97개 언론사(198명)가 참가했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58개의 컨퍼런스 세션이 이루어졌으며, 전 세계의 현안인 탄소중립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로 촉발된 에너지 공급 불안, 가격 급등 등을 반영하여 에너지 안보, 에너지 전환기에 따른 천연가스의 역할에 대한 집중논의가 이루어졌다.

행사기간 내내 전시장 열기도 뜨거웠다. 참여 기업의 특색에 맞춘 각양각색의 부스에서는 저마다 커피, 와인 등 무료 음료 및 기념품을 제공했고, 전통악기 연주 등 다양한 이벤트와 볼거리가 진행돼 참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비즈니스 교류도 활발했다.

엑손모빌은 포스코와 철강 신소재 사업 관련 기술승인서 전달식을 가졌으며, 한국가스공사는 세계 최고 수준의 대용량 액화수소 저장기술을 보유한 CB&I와 관련 기술개발 협력을 하는 등 다양한 성과가 이루어졌다. 대구 지역 기업인 세성, 화성밸브의 부스에도 국내외 바이어들의 다수 방문하는 등 활발한 교류가 이루어졌다.

대구홍보관 및 동관과 서관 사이의 오프닝 스테이지 등에서는 상시 공연이 열려 참관객들의 환호를 받았으며, 동성로, 수성못 등 대구 시내 곳곳에서 세계가스총회를 기념하는 공연이 열려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참가자들을 위해 준비한 관광도 활기를 띄었다. 대구 시티투어, 모명재 한복체험, 대구 야경투어 등에 참가한 외국인 참가자들의 함박웃음이 지면을 장식하기도 했다. 25일 기준 352명의 외국인들이 관광에 참가했다.

엑스코 주변 상권은 모처럼 활기를 되찾았다. 주변 식당에서는 행사기간 내내 점심 예약이 가득차 손님을 더 받지 못하기도 했다며 오랜만에 숨통이 트인다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세계가스총회의 다음 개최지는 중국 베이징이다. 전날(26일)저녁에는 엑스코 그랜드볼룸B에서 환송연이 펼쳐졌으며 해금과 중국전통악기 얼후의 한중 협연 및 뮤지컬 갈라공연, 비보잉 퍼포먼스 등이 이어졌다.

김종현·곽동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