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찰과 혜안...세계가스총회 글로벌 리더들의 10대 메시지
통찰과 혜안...세계가스총회 글로벌 리더들의 10대 메시지
  • 곽동훈
  • 승인 2022.05.27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심키워드는 탄소중립, 에너지 안보, 에너지 전환

‘가스 기반의 지속가능한 미래(A Sustainable Future – Powered by Gas)’를 주제로 열린 제28회 대구 세계가스총회는 전 세계의 중대 현안인 탄소중립 및 에너지 안보를 위한 해법을 모색하는 동시에 에너지 빈곤 해소를 위한 국가간 협력을 촉구하는 훌륭한 논의의 장이 되었다는 평가다.

이에 글로벌 에너지 리더10인이 내놓은 주요 메시지를 정리했다.

우선 지난 24일 첫 번째 연설주자로 나선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어떠한 국가도 혼자서 탄소중립을 달성할 수는 없습니다. 우리에게는 더 이상 낭비할 시간이 없습니다”고 말하는 등 전 인류가 지금 당장 적극적으로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하였다.

한국가스공사 채희봉 사장은 가스산업 발전을 위해 에너지 안보와 가격안정화 및 탄소중립의 세가지 과제 달성을 위한 전략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특히 시장안정을 위해 가격을 정상화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국가 간 긴밀한 협조를 강조했다.

엑손모빌의 피터 클라크 부사장은 "최근 천연가스 수급 불안으로 화석연료 사용이 급증해 지난 15년간 재생에너지에 쏟은 노력이 물거품이 되었다"며, "석탄에서 천연가스로의 전환을 촉진하기 위하여 CCUS(탄소포집, 저장, 운반기술) 기술과 연계한다면 천연가스 산업 발전을 더 빨리 이끌어 낼 수 있다"고 말했다.

텔루리안의 CEO 옥타비오 시모에스는 저개발국가의 경우 화석연료 의존이 높을 수 밖에 없으므로, 현실적으로 실현이 가능한 에너지 전환 방안에 대해 선진국과 개도국 모두의 고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현대자동차 김동욱 부사장은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그린수소가 핵심요소가 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이를 위해서 수소전기 사슬망과 수소충전보 확보가 시급한 과제라고 말했다.

존 쿤 쉐브론 가스공급 및 트레이딩 사장은 탄소배출을 절감하는 기술 활용으로 인해 가스의 효용성이 지속적으로 증가되고 있다고 분석하며 동시에 탄소중립을 위해 탄소 상쇄, 포집 등에 대한 정확한 측정이 매우 중요하며 여러 관련기관이 함께 협조할 것을 강조했다.

스티브 힐 쉘 에너지 부사장은 "가스산업은 현재 탈탄소화, 가격안정, 공급 안정성이라는 여러 가지 도전과제에 직면해 있다"며 "도전을 기회로 만들려면 투자가 동반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JERA의 유키로 카니 사업개발 전무이사는 “가격과 안정적인 공급, 환경문제라는 세 마리 토끼를 잡으려고 하지만 가격 급상승으로 오히려 석탄 사용이 늘어나는 등 과거로 회귀하는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며 “다양한 에너지원을 옵션으로 두는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하자”고 주장했다.

오만 LNG의 CEO 하메드 알 나마니는 “시장이 불안정하더라도 투자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하며 “온실가스 감축에 대해 책임을 지고 투자를 지속하고, 수요를 충족시키면서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임스 라칼 세계 LPG 협회장은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많은 선진국들이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데 그 많은 비용 중 일부를 에너지 빈곤국 국민들의 삶을 개선하는데 사용한다면 국민들의 삶 뿐만 아니라 환경도 나아질 것이며, 이산화탄소에는 국경이 없기 때문에 전세계적인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