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대한민국 번영, 참전용사 희생위에 이룩"
尹대통령, "대한민국 번영, 참전용사 희생위에 이룩"
  • 이창준
  • 승인 2022.06.24 16: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 참전 국군·유엔군 유공자들과 오찬…김건희 여사는 참석 안해

윤석열 대통령은 6·25를 하루 앞둔 24일 국군 및 유엔군 참전유공자와 오찬을 함께하며 감사를 표했다.
북한 도발에 맞선 호국영웅·유족 오찬(5월9일 대통령실), 한국전쟁 전사자 유해를 찾은 보훈 가족·국가 유공자 오찬(5월17일 전쟁기념관)에 이은 윤 대통령의 3번째 보훈 행보다.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1시간40분간 진행된 이날 오찬에는 한국을 다시 찾은 9개국 출신 유엔군 참전용사 12명, 외국에 거주하는 교포 참전용사 13명 등 참전용사 및 후손 200여 명, 유엔 참전국 외교사절, 한미 군 주요 지휘관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여러분은 인생에서 가장 빛나는 청춘을 바쳐 공산세력의 침략으로부터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지켜줬다"며 "오직 피끓는 사명감으로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는 국민을 지키라는 그 부름에 응해 고귀한 희생과 헌신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우리가 누리는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 번영은 국군과 유엔군 참전용사의 피와 땀, 희생과 헌신 위에 이룩된 것"이라며 "하지만 전장에서 산화한 참전 용사가 아직도 가족 품에 안기지 못한 채 이름 모를 산하에 잠들어 있다. 지금도 북한에 억류된 채 고통 속에 사는 국군포로도 계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앞으로 6·25 전사들의 유해 발굴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마지막 한 분이 가족의 품에 안기는 그 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참전용사들의 우정과 헌신을 대한민국은 영원히 잊지 않고 기억할 것"이며 "여러분의 용기와 숭고한 정신을 받들어 대한민국도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자유를 지키는 데 역할과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 지난 21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의 2차 발사 성공을 언급하며 "자체 기술로 누리호 발사에 성공했고 우주로 가는 길을 열었다. 참전용사 여러분이 계시지 않았다면 그날의 영광은 없었을 것"이라고 추켜세웠다.
유엔군 참전용사 후손과 주한미군 장병들에게도 "한국과 여러분의 우정이 앞으로도 이어져 영원한 친구로 남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유엔군 참전용사 5명에게 '평화의 사도' 메달을 수여했다. 
윤 대통령은 참전용사들에게 메달을 걸어준 뒤 한 명씩 연단 아래로 내려갈 때마다 90도로 허리를 굽혀 인사했다.
메달을 받은 미군 참전용사인 윌리엄 길버트 클라크 씨는 "서울로 비행기를 타고 와 서울대 예전 기숙사를 임시 막사로 사용했다"고 회고하며 "대한민국 정부는 자유에 대한 감사를 그 어느 나라보다도 진실하게 보여준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날 오찬에 윤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는 참석하지 않았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국군 및 유엔군 참전유공자 초청 오찬에서 베니토 주니오 카마초(필리핀. 당시 육군 제2대대 전투단 훈련병) 참전용사에게 평화의 사도 메달을 수여하고 있다. 오른쪽은 윌리엄 길버트 클라크(미국. 당시 공군 하사).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국군 및 유엔군 참전유공자 초청 오찬에서 베니토 주니오 카마초(필리핀. 당시 육군 제2대대 전투단 훈련병) 참전용사에게 평화의 사도 메달을 수여하고 있다. 오른쪽은 윌리엄 길버트 클라크(미국. 당시 공군 하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