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불법 공매도 뿌리 뽑겠다”
윤 대통령 “불법 공매도 뿌리 뽑겠다”
  • 류길호
  • 승인 2022.07.28 21: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당국에 대책 마련 지시
윤석열 대통령이 당국에 공매도를 이용한 불법 행위를 근절할 대책 수립을 지시했다. 28일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어제 오후 윤 대통령은 자본시장의 불법 공매도와 공매도를 이용한 시장 교란행위에 대해 투자자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고 인식하고 이런 상황에서는 우리 주식시장이 투자자 신뢰를 얻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공매도를 둘러싼 불법 행위를 반드시 뿌리 뽑겠다는 각오로 금융 당국과 관련 기관이 대책 수립해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가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한국투자증권이 2017년 2월부터 2020년 5월까지 938개사(1억4089만주)에 공매도 제한을 위반해 과태료 10억 원을 부과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의 이런 지시에 따라 대검찰청,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 등 관계기관이 합동회의를 열어 대책 마련에 나섰다고 전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